日 성인 49% "8·15 패전일에 가해·반성 언급 필요 없다"

美·中 갈등에… '전쟁 가능성 있다' 응답자 9%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정부 규탄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경제 보복 조치를 규탄하며 일제 전범기인 '욱일승천기'를 찢고 있다. 2019.7.20/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정부 규탄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경제 보복 조치를 규탄하며 일제 전범기인 '욱일승천기'를 찢고 있다. 2019.7.20/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제2차 세계대전 패전 76주년'을 맞은 일본에서는 아직 과거 제국주의 시절에 대한 '반성'이 필요 없다고 생각하는 성인들이 절반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1일 일본 여론조사회가 지난 6,7월 우편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중 49%가 오는 8월15일 패전일 추도식에서 ‘총리가 가해와 반성을 언급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언급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47%였다.

무라야마 도미이치 총리가 1995년 ‘무라야마 담화’를 통해 “식민지 지배와 침략으로 많은 나라들, 특히 아시아 나라들의 사람들한테 큰 손해와 고통을 줬다”며 “의심할 여지 없는 이 역사적 사실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이에 다시 통절한 반성의 뜻과 진심으로 사죄하는 마음을 표한다”고 했다. 이 후 일본 총리들은 매년 패전일에 과거 잘못을 언급했다.

하지만 아베 신조 전 총리가 2012년 취임한 뒤 재임 9년간 일본은 패전 추도식에서 어떠한 사과의 표현도 하지 않고 있다.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이러한 사실들을 설명해주고 난 뒤에 질문을 했음에도 응답자 분포도가 이렇게 나왔다.

조사 결과에 대해 일각에서는 일본 사회에 전쟁을 겪은 세대가 줄어들면서 일본의 가해 행위에 대한 피해국가의 시각을 이해하지 못하는 성인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라는 목소로도 나온다.

아베 뒤를 이어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올해 패전일에서 사과를 할지에 대해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에서 일본이 앞으로 전쟁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과반인 58%가 '없다'고 답했다.

일본이 전쟁할 가능성이 없다고 답한 사람 중 55%는 '전쟁 포기'를 규정한 일본 헌법 9조를 언급했다.

'전쟁 가능성이 있다'(41%)고 답한 비율은 작년 조사 때와 비교해 9%포인트 높아졌다. 이에 대해 도쿄신문은 미중간 대립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