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혁, 높이뛰기 4위… 한국신기록 24년만에 경신·역대 최고 성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상혁이 1일 오후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의 기록으로 4위를 차지했다. /사진=뉴스1
우상혁이 1일 오후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의 기록으로 4위를 차지했다. /사진=뉴스1
우상혁이 한국 육상에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냈다. 높이뛰기 한국 신기록을 24년만에 경신하며 4위를 차지했다. 마라톤을 제외한 한국 육상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이다.

우상혁은 1일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로 4위에 올랐다. 이날 우상혁은 2m19, 2m24, 2m27, 2m30을 모두 1차 시기에 넘었다. 2m33에서 1차 시기에 실패했지만 2차 시기에 성공하며 순항했다. 2m33은 개인 최고 기록인 2m31을 뛰어넘는 기록이다.

자신의 기록을 경신한 우상혁은 내친 김에 한국 신기록까지 세웠다. 2m35를 1차 시기에 성공하며 종전 이진택이 보유하고 있던 2m34의 한국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 1997년에 세운 기록으로 이 부문 한국 신기록을 무려 24년만에 갈아치운 셈이다.

우상혁은 2m37에서의 1차 시기를 아쉽게 실패한 후 곧바로 2m39에 도전했다. 2m37을 넘은 선수가 3명이 나오면서 메달 획득을 2m39에 도전했지만 이를 넘지 못하며 대회 일정을 마쳤다.

메달권에는 아쉽게 들지 못했지만 4위의 성적은 마라톤을 제외하면 역대 올림픽에서 한국이 트랙과 필드를 모두 포함한 최고 성적이다. 종전 최고 순위는 이진택이 지난 1996년 애틀란타 대회 당시 높이뛰기에서 기록한 8위였다.

국군체육부대 소속인 우상혁은 마지막 도전에 실패한 후 아쉬운 표정을 짓긴 했지만 곧바로 거수 경례를 하며 밝은 모습으로 대회를 마쳤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