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결정적인 순간 나선 최주환, 대역전극 발판놓고 존재감 '뿜뿜'

9회말 대타로 나서 안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야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올림픽 대표팀과 상무와의 경기, 7회초 2사 주자 1,2루 상황 대표팀 최주환이 홈런을 치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야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올림픽 대표팀과 상무와의 경기, 7회초 2사 주자 1,2루 상황 대표팀 최주환이 홈런을 치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도미니카 공화국에 1-3으로 뒤진 채 맞이한 9회말 마지막 공격. 김경문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은 아껴뒀던 최주환 카드를 꺼내들었다.

9회말 시작과 함께 황재균의 대타로 이번 대회 첫 타석에 들어선 최주환은 도미니카의 마무리 투수 루이스 카스티요를 상대로 안타를 터뜨리며 대역전극의 발판을 놨다.

한국은 최주환 대신 발 빠른 김혜성을 대주자로 내보냈고, 김혜성의 도루에 이은 박해민의 1타점 적시타로 1점을 추가했다. 이후 이정후의 동점 2루타가 터졌고, 계속된 찬스에서 주장 김현수가 끝내기 안타를 때려내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스포트라이트는 끝내기 안타의 주인공 김현수에게 쏠렸지만 대역전극의 시작을 알린 최주환의 공도 이날 경기에서 빠뜨릴 수 없다.

최주환은 이날 경기 전까지 대표팀 야수 중 유일한 경기 미출장자였다. 김 감독은 최주환을 찬스에서 '조커'로 활용하겠다고 밝혔지만 앞서 열린 이스라엘전과 미국전엔 선발로도 교체로도 기용하지 않았다.

최주환은 도미니카전에도 선발 라인업에서 빠진 채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한국은 미국전에 이어 도미니카를 상대로도 공격에서 답답함을 보이며 8회까지 1-3으로 끌려갔다.

결국 김 감독은 9회말 공격 때 한 방이 있는 최주환을 대타로 내보냈고, 최주환은 안타로 김 감독의 믿음에 보답하며 제 역할을 100% 수행했다.

최주환은 올림픽을 앞두고 "어떤 상황이 오던 주어진 상황에 맞게 플레이하겠다"고 각오를 밝힌 바 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하고 필요한 순간에 나서 확실하게 역할을 해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최주환의 존재감은 반짝반짝 빛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4.26상승 9.0212:53 09/27
  • 코스닥 : 1036.60하락 0.4312:53 09/27
  • 원달러 : 1175.40하락 1.112:5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2:53 09/27
  • 금 : 74.77상승 0.6612:53 09/27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가계부채 총량 관리 내년 이후까지 확장"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가계부채 총량 관리 내년 이후까지 확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