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아쉽다 여자농구, '강호' 세르비아에 4점 차 패배…3패로 마감

44-53에서 61-56 역전했지만 뒷심 부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과 세르비아의 여자 농구 경기 모습 © AFP=뉴스1
한국과 세르비아의 여자 농구 경기 모습 ©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13년 만에 올림픽 무대에 나선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세르비아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전주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농구 대표팀은 1일 오후 9시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세르비아와의 2020 도쿄 올림픽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61-65로 패했다. 한국은 조별리그 1차 스페인전 69-73 패배, 2차 캐나다전 53-74 패배에 이어 세르비아전마저 패하며 3패, A조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내용은 좋았다. 10점 이상 벌어졌던 차이를 극복하고 극적으로 역전까지 일궜다. 하지만 막판 뒷심 부족이 아쉬웠다.

13점 이상으로 승리한다면, 작은 희망을 품을 수 있었던 한국은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임했다. 그러나 의욕이 너무 앞선 탓인지 오히려 결정력이 떨어지고 무리한 파울이 나왔다. 시작과 동시에 한국은 1-9까지 끌려가며 출발부터 힘들었다.

쉽게 물러서진 않았다. 3-13에서 박혜진(31·우리은행)과 김단비(31·신한은행)의 연속 3점 슈팅이 들어가며 9-13까지 추격했다.

2쿼터에서 세르비아의 강한 전방 압박에 연거푸 턴오버를 범해 15-25까지 벌어지기도 했지만 21-29에서 김단비가 오픈 기회를 놓치지 않고 3점을 성공시켜 24-29까지 다시 추격했다. 이후 치열한 접전 속 턴오버를 주고받다가 자유투를 허용, 24-32로 2쿼터를 마쳤다.

한국과 세르비아의 여자 농구 경기 모습 © AFP=뉴스1
한국과 세르비아의 여자 농구 경기 모습 © AFP=뉴스1

3쿼터에선 분위기를 탔다. 김단비의 역습과 박지수(23·KB스타즈)의 골밑이 힘을 내며 차근차근 점수를 따라갔다. 이어 김단비의 절묘한 3점 슈팅과 박지현(21·우리은행)의 레이업으로 42-42, 기어이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는 세르비아가 달아나면 한국이 곧바로 다시 추격하는 흐름이었다. 연속 실책으로 44-53까지 크게 뒤처지나 싶었지만 박지현이 연속 3점 슈팅과 레이업으로 순식간에 51-53으로 따라갔다.

백미는 4쿼터였다. 55-56으로 추격하던 상황서 박지현이 똑같은 자리에서 두 번의 3점 슈팅을 모두 성공, 61-56로 역전했다. 13점 차 이상으로 승리하면 8강 경우의 수를 따질 수 있던 한국으로선 기적을 꿈꿀 수 있던 스코어였다.

하지만 막판 뒷심에서 밀렸다.

연속 공격자 반칙으로 공격권을 넘겨주는 등 아쉬운 실책과 체력 부족으로 리바운드를 놓치는 등 반격의 동력을 만들지 못했다. 반면 세르비아는 착실히 점수를 쌓아 다시 리드를 가져갔다.

결국 한국은 10점 이상 차이가 나던 뒤집던 상황을 살리지 못한 채 61-65로 패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