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끝내기 주인공' 김현수 "체인지업 어느 정도 떨어질지 예상했어"

김경문호, 도미니카전서 김현수 끝내기 안타로 4-3 신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일 저녁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도미니카공화국의 야구경기 9회말 원아웃 주자3루 상황에서 김현수가 역전 안타를 치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은 9회말 4대3으로 역전 승리했다. 2021.8.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1일 저녁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도미니카공화국의 야구경기 9회말 원아웃 주자3루 상황에서 김현수가 역전 안타를 치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은 9회말 4대3으로 역전 승리했다. 2021.8.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요코하마=뉴스1) 나연준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의 주장 김현수가 극적인 끝내기 안타로 짜릿한 역전승을 이끌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1일 오후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1라운드서 도미니카공화국에 4-3으로 역전승했다.

김현수는 9회말 끝내기 안타를 때려 한국을 구했다. 자칫하면 패자부활전으로 떨어질 수도 있었지만 한국은 극적인 승리로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에 진출했다.

경기 후 김현수는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기에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며 환하게 웃었다.

끝내기 안타를 때린 9회말 마지막 타석에서 김현수는 체인지업을 노리고 있었다.

김현수는 "처음보는 투수라 어떤 구질이 있나 생각하고 있었다. 앞에서 선수들이 공을 많이 던지게 해줬는데, 8회에 내가 직구를 때렸기에 변화구를 던질 것이라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초구에 변화구, 그 다음에도 체인지업이 왔다. 어느 정도 떨어진다는 것을 예상할수 있어서 칠 수 있었다"며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에 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극적인 승리를 거둔 한국은 2일 낮 12시 이스라엘과 격돌한다. 앞선 조별리그 경기에서 상대했던 팀인데, 당시는 한국이 연장 승부 끝에 6-5로 승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