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金 놓고 만났어야 했는데'…女배드민턴, 한국끼리 동메달 대결

2일 김소영-공희영 조, 이소희-신승찬 조 동메달 결정 한국 배드민턴, 2008년 이후 3개 대회 연속 '노 골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드민턴 김소영, 공희용이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4강전에서 중국의 천칭천, 자이판과 경기를 하고 있다. 2021.7.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배드민턴 김소영, 공희용이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4강전에서 중국의 천칭천, 자이판과 경기를 하고 있다. 2021.7.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에서 한국 자매 간 맞대결이 동메달 결정전으로 치러진다.

세계 4위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국제공항)조와 세계 5위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조는 2일 오후 1시 일본 도쿄 무사시노모리 스포츠플라자에서 여자 복식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어느 쪽이 이기든 한국 선수단과 배드민턴 대표팀은 동메달 하나를 손에 넣는다.

올림픽에 첫 출전한 김소영-공희용조는 D조 조별리그에서 2승1패로 8강에 올랐다. 8강에서는 홈팀을 일본의 마유 마츠모토-와카나 나가하라조를 만나 세트 스코어 2-1(21-14 14-21 28-26)로 승리했다.

세트 스코어 1-1로 맞이한 3세트에서 일본에 연속 실점하며 끌려갔지만 끝까지 추격하면서 20-20 동점을 만들었고, 엎치락뒤치락 무려 6번의 듀스를 기록하는 명승부를 펼쳤다. 이후 27-26으로 1점 앞선 한국은 공희용의 스매시로 결승점을 뽑아내면서 준결승에 진출했다.

그렇게 힘들게 올라갔으나 4강에서 세계 3위인 천칭천-자이판(중국)조를 만나 0-2(15-21 11-21)로 완패했다. 김소영-공희용조는 D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도 천칭천-자이판조에 1-2 (21-19 16-21 14-21)로 졌는데 이를 설욕하지 못하고 또 다시 무너지며 동메달 결정전으로 향했다.

4강전 이후 김소영은 "결승에서 한국 조와 만나 금메달을 두고 경쟁했으면 더 마음이 편하고 서로 재미있게 경기 할 텐데…"라며 "동메달 결정전이라 그런 부분에서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배드민턴 이소희가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4강전에서 인도네시아 그레이시아 폴리, 아프리야니 라하유와 경기를 하고 있다. 2021.7.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배드민턴 이소희가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4강전에서 인도네시아 그레이시아 폴리, 아프리야니 라하유와 경기를 하고 있다. 2021.7.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소희-신승찬조는 C조에서 2승1패로 8강에 진출했다. 이후 세계랭킹 17위 네덜란드의 셀레나 픽-셰릴 세이넨 조에 세트 스코어 2-0(21-8 21-17)으로 여유있게 승리하며 메달 획득의 기대감을 키웠다.

그러나 4강에서 인도네시아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이소희-신승찬조는 세계 6위 그레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인도네시아)조에 세트스코어 0-2(19-21 17-21)로 졌다. 1,2세트 모두 리드를 잡았지만 뒷심 부족으로 내줬다.

경기 후 이소희는 코트에 주저 앉아 아쉬움의 눈물을 흘렸다.

김소영-공희용조와 이소희-신승찬조는 이전 경기에서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동메달을 위해 치열한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특히 신승찬의 경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땄던 경험이 있어 2개 대회 연속으로 메달 획득을 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한국 배드민턴은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혼합복식 이용대-이효정이 금메달을 딴 이후 침체기에 빠진 상태다. 2012 런던 올림픽과 2016 리우 올림픽에서 각각 동메달 1개씩을 따내는 데 그치며 8년 간 '올림픽 노골드'에 그쳤다.

이후 대표팀은 '세대교체'의 발판을 다진다는 생각으로 꾸준히 젊은 선수들을 키웠지만 이번 대회에서도 '노 골드'를 벗어나지 못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