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직 경험 중장년 자원봉사, '코로나 학습공백' 메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행복얼라이언스, '행복한 학교밖 선생님' 사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50플러스재단제공)© 뉴스1
(서울시50플러스재단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중장년층의 인생이모작을 지원하는 서울시50플러스재단(이해우 대표이사 직무대행)은 사회공헌 네트워크인 행복얼라이언스와 협력해 코로나 학습공백을 메우는 '행복한 학교밖 선생님' 사업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초·중·고등학교, 대학교, 특수학교 등 교직에서 만 10년 이상 재직 경험이 있는 50대 이상 중장년층(만 50~64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학습결손 결식우려가정 학생에게 학습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비대면 교육프로그램(Zoom)을 통해 일대일로 국어?영어?수학을 가르치고 정서적 멘토링도 해준다. 9~11월까지 총 3개월간 주 1회(회당 4시간) 진행한다.

지원 대상은 '행복얼라이언스'가 진행 중인 '행복두끼 프로젝트'를 통해 '행복도시락' 지원을 받고 있는 초중고 학생들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학교 수업이 축소되면서 가정형편에 따른 학습 격차 우려가 높은 가운데, 전문 경력을 가진 50대 이상 세대의 지혜, 경험, 돌봄 역량을 적극 활용해 취약계층의 학습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행복한 학교밖 선생님'을 공개 모집한다. 지원 자격은 교직(초·중·고등·대학교, 특수학교)에 재직한 경력이 만 10년 이상인 50대 이상 세대(만 50~64세) 서울 거주자 및 생활권자다.

'50+' 포털에서 온라인으로 2~12일 신청접수하면 된다. 서류 및 면접 심사를 거쳐 30명 내외를 선발한다. 최종 선발된 사람은 기본 소양 교육(비대면) 과정을 받은 뒤 활동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전문성과 경력을 가진 50대 이상 세대가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하는 '50+전문사회공헌단'의 시범사업으로 추진된다. 재단은 올해 하반기 시범운영을 거친 뒤 사업결과를 모니터링해 향후 지속적인 운영을 도모할 계획이다.

이해우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 직무대행은 "이번 사업을 통해 50대 이상 세대가 지역 학생에게 실질적인 멘토 역할을 하고 본인 스스로도 사회공헌활동을 통한 큰 보람을 얻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