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74세 백신 미접종자, 오후 8시부터 사전예약… 18∼49세 내일부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백신 접종을 아직 받지 못한 60~74세에 대한 접종 예약이 2일부터 시작된다. /사진=장동규 기자
백신 접종을 아직 받지 못한 60~74세에 대한 접종 예약이 2일부터 시작된다. /사진=장동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상반기에 받지 못한 60~74세에 대한 사전예약이 2일 오후 8시부터 시작된다.

2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부터 오는 31일 오후 6시까지 60~74세(1947년~1961년 출생) 고령층 중 미접종자 사전예약이 진행된다. 추진단은 접종 기간 내 예약하지 않으면 전 국민이 1차 접종을 마무리하는 다음달 이후 접종 기회를 부여할 계획이다. 4차 유행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여전히 감염 시 치명률이 높은 점 등을 고려해 이 같은 대책을 마련했다.

접종 대상은 상반기 사전예약을 하지 않은 60~74세 약 126만9000명이다. 이들은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백신을 8주 간격으로 2회 접종한다. 접종 기간은 이달 5일부터 다음달3일까지다.

예약은 누리집이나 질병관리청 콜센터, 지자체 콜센터를 통해 할 수 있다. 75세 이상 어르신 중 아직 접종하지 않은 60만명은 언제든 접종 일정을 다시 예약할 수 있다. 이들은 별도 기간 제한 없이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 일자와 시간을 예약한 뒤 화이자 백신을 맞으면 된다.

3분기 주요 접종 대상인 18∼49세 연령층의 사전예약은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18∼49세 중 택배 근로자, 환경미화원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우선 접종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200만명은 오는 3일 오후 8시부터 접종 일정을 예약할 수 있다. 

필수업무 종사자(대중교통 근무자, 택배근로자, 환경미화원, 콜센터 종사자 등), 접종 소외계층(장애인, 외국인 근로자, 유학생 등), 아동·청소년 밀접 접촉자(학원·청소년 관련 종사자, 실내체육시설 종사자 등),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일반·휴게음식점, 노래연습장, PC방 종사자 등) 종사자 등이 대상이다.

사전 예약은 지역별로 나뉘어 진행된다. 오는 3일 오후 8시부터 4일 오후 6시까지는 수도권 청장년층 우선접종 대상자가 예약할 수 있다. 비수도권 대상자 예약은 오는 4일 오후 8시부터 5일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오는 5일 오후 8시부터 6일 오후 6시까지는 지역구분 없이 예약 기회가 주어진다. 접종 기간은 이달 17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 0%
  • 0%
  • 코스피 : 3130.09하락 23.3118:01 09/16
  • 코스닥 : 1039.43하락 3.3618:01 09/16
  • 원달러 : 1171.80상승 1.318:01 09/16
  • 두바이유 : 75.46상승 1.8618:01 09/16
  • 금 : 72.26하락 0.0318:01 09/1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