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에 빠뜨려 죽여놓고 '심장마비'라니" 엄벌 촉구 청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친구를 익사하게 한 헬스장 대표를 처벌해달라는 청원글이 게재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친구를 익사하게 한 헬스장 대표를 처벌해달라는 청원글이 게재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헬스장 대표의 장난으로 물에 빠져 익사한 헬스 트레이너 사건과 관련해 대표를 엄벌해달라는 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재됐다. 청원자에 따르면 헬스장 대표는 피해자가 심장마비로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청원자는 지난 1일 ‘제 친구를 물에 빠뜨려 사망하게 만든 헬스장 대표의 엄중 처벌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을 올렸다.

사망한 트레이너의 친구라고 밝힌 청원자는 “친구는 지난달 24일 경북 합천으로 야유회를 갔다”며 “대표의 장난으로 제 친구와 다른 직원이 물에 빠졌고 제 친구는 그대로 40m 물 아래 깊이 가라앉아 저희 곁으로 돌아오지 못했다”고 밝혔다. 청원자에 따르면 다른 직원은 물에 빠지자마자 다시 지상으로 올라왔다.
청원자는 헬스장 대표의 행실을 비판하며 엄벌을 촉구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원자는 헬스장 대표의 행실을 비판하며 엄벌을 촉구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원자는 “평소 대표의 행실에 문제가 있었다”며 헬스장 대표를 비판하기도 했다.

청원자는 “헬스장 대표는 (사고) 동영상이 공개되기 전 피해자 측근에게 전화를 걸어 ‘계곡에서 놀다가 갑자기 심장마비로 발작을 일으켜 순식간에 가라앉아 손쓸 틈이 없었다’고 거짓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 장례식 당일 왁스와 비비크림을 바르고 명품바지를 입고 오는 등 고인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지 않았다”며 “유족에게 무릎을 꿇어도 모자란 상황에 자신의 아버지를 앞장세워 본인 대신 사과시켰다”고 전했다. 청원자는 “애도보다는 합의가 먼저인 것처럼 보인다”며 “지금까지도 유족에게 연락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청원자는 “헬스장 대표는 장례식 다음날인 지난달 26일 헬스장 문을 열었다”며 “친구들이 고인의 트로피를 가지러 찾아갔을 때 클럽 음악을 틀어놓고 영업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청원자에 따르면 해당 헬스장은 운영이 문제가 된다는 사실을 뒤늦게 안 후 지난달 27일부터 휴관한 뒤 2일부터 영업을 재개했다.

청원자는 “대표는 살인 고의성이 인정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상태”라며 “과실치사 혐의는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운동을 사랑한 스물아홉 꽃다운 나이에 허망하게 간 제 친구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며 “많은 국민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현재 해당 청원은 2일 오전 9시10분 기준 2949명이 동의했다. 청원글은 사전 동의 100명을 넘겨 관리자 검토 후 공개될 예정이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