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변 마음에 안들어"… 법원 공무원·경찰 폭행 60대 실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법원 관계자와 경찰관에게 폭행을 휘두른 60대 여성이 징역 10개월을 2일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한 이미지 사진. /사진=이미지투데이
법원 관계자와 경찰관에게 폭행을 휘두른 60대 여성이 징역 10개월을 2일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한 이미지 사진. /사진=이미지투데이
민원 응대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법원 관계자를 폭행하고 출동한 경찰관에게도 폭력을 휘두른 60대 여성이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심병직 부장판사는 공무집행방해 및 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66·여)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제주지방법원에서 근무 중인 민원실 공무원 B씨의 멱살을 잡아 흔들고 발로 걷어차는 등 폭력을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관련 민원 상담 중이었던 A씨는 B씨의 답변이 마음에 들지 않자 "법원에서 더 잘 알 것 아니냐"고 소리치며 소란을 피운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소란은 출동한 경찰관에게도 이어졌다. A씨는 112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 C씨에게 "너희들 뭔데 XX들아"라고 욕설을 하며 발로 C씨의 허벅지를 두 차례나 가격했다.

결국 A씨는 공무원의 정당한 직무를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공판 과정에서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는 태도로 일관했다. A씨는 과거에도 비슷한 범죄를 저질러 여러 차례 법원으로부터 유죄 판결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심 부장판사는 "피고인은 과거에도 공무집행방해죄와 상해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다수 있다"며 "범행을 부인하고 피해자와 합의하지 못 해 실형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