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기원은 중국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美공화당 내부자료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한국시각) 로이터는 미국 공화당 내부자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으로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가 지목됐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사진=로이터
2일(한국시각) 로이터는 미국 공화당 내부자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으로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가 지목됐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사진=로이터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근원이 중국 우한 바이러스연구소라고 지목한 자료가 나왔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자료는 코로나19 근원지가 우한 바이러스연구소라는 "충분한 증거"를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는 2일(한국시각) 로이터는 코로나19 기원이 중국 우한 바이러스연구소라고 명시한 공화당 내부자료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내부자료는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연구원들이 코로나19가 사람간에 전파 가능하도록 조작했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코로나19 유출 시점을 지난 2019년 9월12일 이전으로 특정한 해당 보고서는 미국 양당(공화당과 민주당)이 함께 기원조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이 보고서는 바이러스 근원지 후보에서 우한 시장을 완전 배제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2차 기원 조사에 중국이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하지만 중국의 거센 반발에 직면했다. 지난달 22일 쩡이멍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부주임은 코로나19가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시작됐을 것이라는 가설에 대해 "무례하다"며 비판한 바 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 twitter facebook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