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문을 두드려?" 난간으로 집주인 밀쳐 떨어뜨린 세입자 체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을 두드렸다는 이유로 집주인을 난간으로 떨어뜨린 세입자가 2일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뉴시스
문을 두드렸다는 이유로 집주인을 난간으로 떨어뜨린 세입자가 2일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뉴시스
문을 두드려 화가 난다는 이유로 집주인을 1층 난간으로 밀쳐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 세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2일 서울 강북경찰서는 전날 오전 9시40분쯤 폭행 혐의로 50대 여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당일 오전 집주인 B씨가 찾아와 문을 두드리자 화가 난다는 이유로 1.5m 높이의 1층 난간으로 밀쳐 건물 아래로 떨어뜨린 혐의를 받는다.

추락한 B씨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고관절과 손목 등을 다친 B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보강 조사한 뒤 사건을 검찰에 넘길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