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적 울려도 계속 후진… 지푸라기 실은 트랙터, 과실비율 '어이없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일 유튜브 '한문철 TV'에 지푸라기를 실은 트랙터가 멈추지 않아 사고가 일어난 영상이 올라왔다. 사진은 해당 트랙터가 차량으로 다가오는 모습. /사진=유튜브 캡처
지난 2일 유튜브 '한문철 TV'에 지푸라기를 실은 트랙터가 멈추지 않아 사고가 일어난 영상이 올라왔다. 사진은 해당 트랙터가 차량으로 다가오는 모습. /사진=유튜브 캡처
지푸라기를 실었던 트랙터가 다가와 경적을 울렸음에도 충돌한 사고가 일어났다.

지난 2일 유튜브 '한문철 TV'에 '거대한 지푸라기를 싣고 오는 트랙터에 경적과 고함을 질렀으나'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2017년 2월 충청남도 부여군 한 도로에서 찍혔다.

제보자 차량은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맞이했다. 전방에서 지푸라기를 가득 실은 트랙터가 다가왔기 때문이다. 도로가 좁아 차량이 피할 곳은 없었다.

차량이 계속 클랙슨을 울리며 후진했지만 트랙터는 멈추지 않았다. 차량 운전자는 "계속 오잖아" "빵빵해봐" "여기 차 있거든요"라며 다급함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차량은 트랙터와 충돌했다. 영상을 본 한문철 변호사는 클랙슨을 울렸는데도 트랙터가 멈추지 않은 이유를 이해하지 못했다.

제보자는 "자동차(우리측)에서는 3명에 대한 인명피해·렌트비·병원비는 안 줘도 되니 자동차 수리만 해줄 것을 얘기했다"며 "보험가입 안 돼있는 트랙터 측에서는 농로 사고라고 쌍방 과실을 얘기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자동차 운전자 측은 트랙터 측에 70만원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한 변호사는 "일반 도로에서는 차가 내려올 수 있다. (과실비율이) 100대 0이어야 옳겠다"며 트랙터의 잘못이 크다고 지적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