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같은 반지하 살았다"… 이지훈 가정사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지훈의 반전 가정사가 공개된다. /사진=SBS 제공
이지훈의 반전 가정사가 공개된다. /사진=SBS 제공

가수 겸 뮤지컬배우 이지훈이 어려웠던 과거를 회상했다. 2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지훈, 아야네 부부의 ’18명 대가족‘ 식재료 공동 구매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이지훈, 아야네 부부는 집 근처 의문의 장소로 향했다. 두 사람이 ‘만남의 장소’라고 소개한 이곳에는 누나 부부와 형 부부까지 모였고, 곧이어 18명 대가족의 식재료를 공동 구매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어마어마한 식재료 양과 저렴한 가격에 지켜보던 MC들은 “이런 풍경 처음이다”라며 몹시 놀라워했다고.

이날 이지훈은 그동안 잘 밝히지 않았던 ‘반전 가정사’를 고백했다. 어렸을 적, 가정 형편이 어려워 단칸방과 반지하를 전전했다는 것. 이지훈과 가족들은 “영화 ‘기생충’에 나오는 반지하 같았다”, “꿉꿉한 지하 냄새가 아직도 기억난다”라며 힘들었던 지난날을 떠올렸고, 온 가족이 눈물까지 흘리며 애틋함을 자아냈다. 그동안 알지 못했던 이지훈의 반전 과거에 스튜디오 역시 “고생 많이 했구나”, “귀공자 이미지로만 알았는데”라며 함께 안타까워했다는 후문이다.

아야네는 결혼식을 앞두고 웨딩드레스 피팅에 나섰다. 청순함과 우아함을 넘나드는 웨딩드레스 자태에 지켜보던 MC들도 “너무 예쁘다”, “신데렐라 같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반면 ‘퍼스트 미트’를 원하는 아야네의 요구에 따라 피팅에 함께하지 못한 이지훈은 결국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그는 첩보 영화 ‘007’을 방불케 하는 아슬아슬한 비밀 작전까지 펼쳤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모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