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유병력자도 간편 가입… ‘문턱 낮춘’ 착한 보험 쏟아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뉴스1
./그래픽=뉴스1

만성질환을 앓고 있거나 나이가 많아 보험에 가입할 수 없었던 노년층과 유병력자들을 위한 전용 보험이 쏟아지고 있다. 보험 시장 포화 상태가 이어지면서 기존 상품 가입이 어려웠던 만성질환 유병력자나 고령자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간편가입 상품을 선보이는 것이다. 

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보험사들은 가입 기준을 완화한 간편보험 개발 및 출시를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간편보험이란 보험 가입 시 '일반심사형'이 수 십개의 조건을 통과해야 가입할 수 있는 것과 달리 3개 기준으로만 심사를 진행한다는 것이 특징인 보험이다. 

보험업계는 과거 유병자 시장의 손해율이 높을 것을 우려해 간편보험을 전격적으로 판매하진 않았다. 다만 최근 들어 자기부담금을 높이고, 보험료를 일반 심사형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여 출시할 수 있게 되면서 유병력자 시장이 새로운 먹거리로 떠올랐다. 

한화생명은 지난 2일 '누구나필요한 수술비종신보험'의 인기에 힘입어 유병자도 가입할 수 있는 '한화생명 간편가입 누구나필요한 수술비종신보험'을 출시했다. ▲ 3개월 이내 입원·수술·추가검사(재검사) 필요 의사소견 ▲ 2년 이내 질병이나 사고로 인한 입원·수술(제왕절개 포함) 여부 ▲5년 이내 암·간경화증·투석중인 만성신장질환 진단, 입원 또는 수술 여부]의 3가지 조건에 해당하지 않으면 가입이 가능하다. 

NH농협생명의 '두개만묻는NH건강보험'과 롯데손해보험의 'let:simple 간편 암보험'도 주목받는다. 농협생명은 지난달 1일 '두개만묻는NH건강보험'을 출시했다. 가입 기준을 통상적으로 3대 질병에 대해 ‘3·2·5’ 원칙을 준용하는 것과 달리 2가지로 재편해 출시했다. '두개만묻는NH건강보험'의 1형(투패스형)은 계약심사 과정을 간소화하기 위해 의적 고지 항목을 2가지만 충족하면 가입이 가능하다. 

롯데손보의 간편암보험은 지난 4월 출시했다. 1종 간편심사형Ⅱ는 연만기 100세 갱신형으로 출시됐다. 최근 5년 이내에 암·제자리암·간경화로 진단·입원·수술을 받은 적이 있는지 여부를 본다. 가입 연령도 최대 75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한 번 가입하면 최대 100세까지 보장이 가능하다. 

현대해상 경우 단기 입원이나 간단한 수술력이 있어도 가입 가능한 '간편한원투333건강보험'을 지난 7월 출시한 바 있다. 3가지 계약 전 알릴 의무 중 3년 내 입원·수술 여부를 3년 내 6일 이상 입원·30일 이상 투약 여부로 변경했다. 5일 이내의 짧은 입원이나 수술력이 있는 경우에도 가입할 수 있도록 인수 기준을 완화한 것이다.

이같이 질문 수를 확 줄여서 시장 공략에 나서는 보험사들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유병자·고령자를 대상으로 한 간편보험 시장이 개척되고 있기 때문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간편보험의 경우 유병력자의 니즈가 있으므로 새로운 먹거리를 찾기 위해서라도 출시가 줄을 이을 것으로 보인다"며 "시장 확대를 꾀하는 곳일수록 인수 기준을 완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6.74상승 9.1609:05 09/24
  • 코스닥 : 1042.70상승 6.4409:05 09/24
  • 원달러 : 1172.50하락 309:05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09:05 09/24
  • 금 : 74.11상승 0.8109:05 09/24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