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복청약 막차' 크래프톤, 오늘 청약 마지막날… 흥행 성공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반기 기업공개(IPO) 초대어로 꼽히는 크래프톤이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 첫날 부진한 성적표를 받은 가운데 둘째날 경쟁률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사진=머니S 장동규 기자
하반기 기업공개(IPO) 초대어로 꼽히는 크래프톤이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 첫날 부진한 성적표를 받은 가운데 둘째날 경쟁률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사진=머니S 장동규 기자
하반기 기업공개(IPO) 초대어로 꼽히는 크래프톤이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 첫날 부진한 성적표를 받은 가운데 둘째날 경쟁률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3일 크래프톤의 대표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 첫날 경쟁률은 2.79대1로 집계됐다. 증거금은 약 1조8017억원이다. 증권사 별로는 미래에셋증권이 3.75대1로 가장 높았고 NH투자증권 2.39대1, 삼성증권 2.04대1 순을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지난주 공모 청약을 실시한 카카오뱅크 첫날 청약증거금 12조원, HK이노엔의 첫날 증거금 3조3000억원과 비교했을때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특히 중복청약이 적용되지 않은 카카오뱅크와는 달리 크래프톤은 여러 증권사에 청약할 수 있는 중복청약 막차를 탔다는 점에서 더욱 대비된다. 공모주 청약 사상 최대 증거금이 몰렸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첫날 증거금은 22조원이었다.

크래프톤 공모 청약에서 일반 투자자에 배정된 물량은 259만6269주다. 이 중 대표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에 배정된 물량은 95만5427주다. NH투자증권(86만1961주), 삼성증권(77만8881주) 순이다.

크래프톤 공모청약에서 일반 투자자에 배정된 물량은 전체 공모물량 865만4230주의 25%인 216만3558주다. 공모가는 희망범위 최상단인 49만8000원(액면가 100원)이다. 

배정 물량은 대표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이 79만6189주로 가장 많고 NH투자증권 71만8301주, 삼성증권 64만968주 순이다. 3개 증권사에서 모두 청약할 경우 최소(각 증권사당 10주)증거금은 747만원이다. 한 증권사당 249만원이다. 청약증거금은 청약금액의 절반이다.

216만3558주의 절반인 108만주 가량은 최소 물량인 10주 이상 청약자에게 증권사별로 똑같이 배정하는 균등배정이며 나머지 절반은 증거금을 많이 내는 투자자가 더 많이 가져가는 비례배정 물량이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