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높이뛰기 역사 새로 쓴 우상혁 "최선 다했기에 후회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이 지난 1일 오후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결승전에서 2.35m를 넘으며 한국 육상 높이뛰기 신기록을 세웠다. 사진은 지난 1일 결승전 직후 세리머니를 하는 우상혁. /사진=뉴스1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이 지난 1일 오후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결승전에서 2.35m를 넘으며 한국 육상 높이뛰기 신기록을 세웠다. 사진은 지난 1일 결승전 직후 세리머니를 하는 우상혁. /사진=뉴스1
지난 1일 한국 남자 높이뛰기대표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이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우상혁은 이날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2.35m기록으로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 4위에 오르며 한국 높이뛰기 기록 경신에 성공했다. 이전 한국 높이뛰기 최고 기록은 1997년 6월20일 전국종별선수권대회에서 이진택이 세운 2.34m로 우상혁의 이날 성적은 무려 24년만의 신기록이다.

우상혁은 결선 이후 "아쉬움은 잠깐 있었지만 빨리 인정해야 행복도 빨리 찾아온다"면서 "후회 없는 경기를 했다. 2.35m를 넘어서 한국신기록을 세웠고 2.37m·2.39m이라는 기록도 말도 안 되게 넘을 뻔했다. 가능성을 봤기에 후회는 없다. 누구든 후회 없이 한다면 나와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밝혔다.

2020도쿄올림픽에서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주목받은 우상혁은 본인만의 자신감 유지 비결도 밝혔다. 그는 "어느 순간 준비가 되고 확신이 들었을 때 표출해야겠더라. 준비된 선수가 자신감을 보이는 것은 자만이 아니다"라며 "올림픽에서 자신감을 드러내야 후회 없이 경기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것이 잘 맞아 떨어졌다"고 말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 twitter facebook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