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술족에게 통했다”… 오비맥주 카스, 상반기 가정용 맥주 시장 점유율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비맥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가정시장의 비중이 확대되는 가운데 오비맥주와 카스가 2021년 상반기에도 1위 자리를 유지했다고 밝혔다./사진제공=오비맥주
오비맥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가정시장의 비중이 확대되는 가운데 오비맥주와 카스가 2021년 상반기에도 1위 자리를 유지했다고 밝혔다./사진제공=오비맥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서 술을 즐기는 '홈술족'이 증가하면서 오비맥주 카스가 올해 상반기 국내 가정용 맥주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3일 닐슨코리아의 2021년 상반기 가정용 맥주 시장 점유율 조사 자료에 따르면 오비맥주 카스는 약 38%의 점유율로 2위 브랜드와 2배 이상의 격차를 보였다. 제조사 별 순위에서는 오비맥주가 약 53%의 점유율로 제조사 중 1위를 차지했다.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로 국내 주류 시장의 소비 축이 유흥·외식에서 ‘홈술’로 옮겨갔다. 가정시장 공략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는 시점이다. 사적 모임 제한, 영업시간 단축 등 거리 두기 조치가 강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주류 업계에서는 가정용과 유흥·외식용 시장 비율이 6대 4에서 최근 7대 3까지 벌어졌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카스는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3월 발표한 ‘직장인 조사 2021’에서 ‘선호하는 맥주 브랜드’ 부문에서도 30%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직장인 1200여명을 대상으로 한 (만 25~54세, 1204명) 이번 설문에서 카스는 2위 브랜드(14%)와 2배 이상의 격차를 보였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국산맥주, 수입맥주, 수제맥주 등 수백 여종의 맥주가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에서의 점유율은 최근 맥주 시장의 판도를 보여주는 지표로 그 의미가 크다”며 “오비맥주는 소비자 만족을 최우선으로 하반기에도 국내 맥주 시장 견인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비맥주는 최근 수제맥주 협업 전문 브랜드 KBC를 론칭하고 다양한 이종 파트너들과 협업을 통해 ‘노르디스크 맥주’ 와 ‘백양BYC 비엔나라거’, ‘캬 소리 나는 맥주’ 등을 선보이며 가정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한영선
한영선 youngs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23:59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23:59 09/17
  • 원달러 : 1184.50상승 9.523:59 09/17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23:59 09/17
  • 금 : 73.30상승 0.423:59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