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분야 사이버 위기경보, 3일 오전 9시부터 '관심' 격상

국정원, 3년5개월 만에 상향 조정…각 기관 '긴급대응반' 운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국가정보원이 지난 2018년 3월 이후 3년5개월 만에 사이버 위기경보를 상향 조정한다.

국정원은 2일 오후 열린 위기평가회의에서 공공분야 사이버 위기경보를 현행 '정상'에서 '관심' 단계로 높이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관심' 경보 발령은 오는 3일 오전 9시부터 적용된다.

국정원은 "최근 대학병원과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언론사 홈페이지 관리업체 500여곳 등을 대상으로 한 해킹공격·준비 등이 다수 포착돼" 사이버 위기경보를 상향 조정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의 '사이버 위기경보'는 Δ관심 Δ주의 Δ경계 Δ심각 등 4단계로 나뉜다. 경보 상향은 Δ사이버위협지수가 3주 연속 단계별 기준 점수 이상을 유지하거나 Δ대규모 사이버 보안사고 발생했을 때 이뤄진다.

'관심' 단계가 적용되면 각급 기관은 자체 긴급대응반 운영을 준비하고, 해킹 시도에 대한 탐색·차단 체계 점검과 보안관제 강화 등을 수행해야 한다. 또 각급 기관이 해킹 관련 위협 정보를 입수하거나 사고를 인지했을 땐 즉시 국가사이버안보센터에 통보해야 한다.

아울러 국정원은 최근 '사이버 위기경보 체계 개선안'을 마련해 이달 1일자로 중앙행정기관에 배포하고 '국가사이버위협정보공유시스템'(NCTI)에도 공지했다고 밝혔다.

개선안엔 Δ사이버위협지수가 1회 이상 기준점수를 초과하거나 Δ긴급 사안이나 글로벌 사이버 이슈 등이 발생했을 때 국정원 위기평가회의를 통해 '관심' 경보를 발령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다만 경보 발령 후 3주 내 연장 조치가 이뤄지지 않으면 자동 해제된다.

국정원은 "이번 위기경보 발령체계 변경은 사이버 위협에 대한 관심을 국가적 차원으로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최근 민관군 등 대상을 가리지 않고 사이버 공격이 이뤄지고 있는 점을 감안, 유관 부처와 협의를 거쳐 '국가위기경보체계'를 통합·일원화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