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일반담배 같이 피우면 더 '위험'…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자담배와 일반 담배를 동시에 피우면 가장 해롭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이미지투데이
전자담배와 일반 담배를 동시에 피우면 가장 해롭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이미지투데이
전자담배와 일반 담배를 동시에 피우면 가장 해롭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조수연 중앙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연구팀은 3일 흡연자의 흡연 패턴과 체내 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와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주장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5191명의 성인 흡연자의 실제 흡연패턴에 따라 일반 담배군, 전자담배·일반 담배를 혼용하는 복합흡연군, 전자담배군, 비흡연군으로 구분했다.

총 연구 대상자 5191명 중 일반담배군은 940명(18.7%), 복합 흡연군은 110명(2.7%), 전자담배군은 23명(0.6%), 그리고 비흡연군은 4118명(78.0%)이다. 전체 전자담배 사용자 133명 중 복합 흡연자는 82.7%(110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각 흡연 패턴 분류군별로 니코틴 지표를 나타내는 ‘요 코티닌’, 염증 지표인 ‘요산’과 ‘고감도 C-반응 단백’과 그리고 산화 스트레스 지표를 나타내는 체내 항산화 물질인 ‘엽산’, ‘비타민 A, E’ 등 각 군의 평균 농도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일반담배와 전자담배를 함께 사용하는 복합흡연군(Dual users)이 요산 농도 및 요 코티닌 농도 모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감도 C-반응 단백 농도는 비흡연군에 비해 모든 흡연군에서 높았다. 산화 스트레스 지표는 모두 복합 흡연군이 비흡연군보다 높았다. 특히 일반담배와 전자담배를 함께 사용하는 82.7%의 대다수의 복합흡연자는 일반담배 또는 전자담배 흡연자 보다 체내 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 지수가 더 나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별도로 2016년 전자담배 사용 경험이 있는 성인 204명을 대상으로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주된 이유를 조사 분석한 결과, 금연을 위해 도움이 될 것이라는 생각(47.5%) 및 일반담배 흡연보다 상대적으로 유해성이 낮을 것이라는 인식(23.6%)이 가장 주된 이유인 것으로 조사됐다.

조 교수는 “복합 흡연 시 기존 흡연량을 유지한 채 추가로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경향이 높아 니코틴 및 다른 독성 물질에 오히려 과다 노출되는 것으로 보여진다”며 “이번 연구에서 니코틴, 염증, 산화스트레스 지표가 가장 높은 복합흡연이 일반담배 또는 전자담배 단독 흡연보다 더욱 유해한 것으로 입증됐기 때문에 금연교육과 복합흡연 위험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논문은 대한가정의학회지(Korean Journal of Family Practice) 최신호에 게재됐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