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의혹 제기' 한수원 직원 '사찰' 주장…한수원 "사실 무근"(종합)

백운규 전 장관 및 정재훈 한수원 사장 상대로 인권위 진정 한수원 "불법사찰 한 적도, 이유도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북 경주시 양북면 한국수력원자력(주) 본사. 2020.11.6/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경북 경주시 양북면 한국수력원자력(주) 본사. 2020.11.6/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월성원전 1호기 조기 폐쇄 의혹'을 제기한 한국수력원자력 직원이 불법사찰을 당했다며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장관과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상대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다. 한수원 측은 불법사찰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이다.

2일 뉴스1 취재를 종합하면, 강창호 한수원노조 새울1발전소지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인권위에 "회사업무 및 개인활동을 회사가 전담 배치한 인원에 의해 사찰받았다"며 진정서를 제출했다.

강 위원장은 2019년 12월 백 전 장관과 정 사장 등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와 관련된 11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진정서에서 강 위원장은 "관계자 11명을 고발하자 회사는 저를 전담하는 인원을 긴급파견 배치해 현재까지 저를 사찰 및 감시하고 있다"며 "저의 활동 및 제가 활동하는 단체 동향을 산업부에서 관리하기 위한 자료로 활용했고 월성 1호기 사건 감사원 조사 진행 중 해당자료를 삭제하고 조사과정에서 복원했다"고 주장했다.

산업부가 삭제한 문건 중에는 '한수원 노조 관련 동향 보고' '한수원 노조 탈원전 인사 고소 동향' 등의 파일이 있는데 강 위원장 측은 산업부 공무원들이 강 위원장 등의 정보를 수집해 작성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김모 서기관 등 산업부 공무원 3명은 감사원 감사를 앞두고 월성 1호기 관련 문건 530건을 삭제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강 위원장은 인권위 진정 결과가 나오는 대로 관련자들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그러나 한수원 관계자는 "불법사찰을 한 적이 없으며 할 이유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