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크홀' 김성균 "극중 아들과 같이 고생…실제 아들 또래라 더 몰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성균/쇼박스 제공 © 뉴스1
김성균/쇼박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김성균이 극중 아들로 출연한 아역배우와 호흡에 대해 말했다.

2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싱크홀'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려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 권소현, 남다름, 김지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성균은 극중 아들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부성애를 발휘하는 것에 대해 "우리 아들 역을 한 수찬이가 실제로 키우고 있는 아들들과 또래다"라며 "둘째와 한 살 형이고, 첫째보다는 한 살 동생인 우리 아기들과 고만고만한 나이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영화 촬영하면서 같이 물을 맞고, 같이 고생했다"라며 "안고 있다 보니까 어느 순간 수찬이가 제 아들처럼 느껴져서 그래서 수찬이와 같이 하는 중간중간 아들하고 함께하는 느낌이라 감정 몰입하기에 더 도움을 많이 받았고, 수찬이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는 11일 개봉하는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땅꺼짐)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로 '타워'의 김지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차승원은 생계형 스리잡의 프로 참견러 만수 역을, 김성균은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와 11년 만에 자가 취득에 성공한 현실 가장 501호 동원 역으로 분했다. 또 이광수는 김대리로, 김혜준은 인턴사원 은주로 분해 상사인 동원의 집들이에 방문한다. 권소현은 동원의 아내 영이 역을, 남다름은 만수의 아들 승태를 맡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