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크홀' 차승원 "고군분투할 수밖에 없었던 현장, 힘들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차승원/쇼박스 제공 © 뉴스1
차승원/쇼박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차승원이 재난 상황을 촬영하며 힘들었다고 밝혔다.

2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싱크홀'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려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 권소현, 남다름, 김지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차승원은 영화에 대해 "'싱크홀'은 시나리오 완성도가 높았다"라며 "제가 특별히 준비하기보다는 상황이 그 캐릭터를 만들어줬다. 저와 같이 호흡한 캐릭터들이 제 캐릭터를 많이 완성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극중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무한도전'에서 연탄 나르기 하던 장면이 떠오른다'는 말에 "저는 ('무한도전' 방송이) 떠오르지 않았고 도움도 안 됐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에서는 고군분투할 수밖에 없었다"라며 "세트에서도 그렇고 신체적으로 힘든 부분이 굉장히 많았다"고 회상했다.

한편 오는 11일 개봉하는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땅꺼짐)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로 '타워'의 김지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차승원은 생계형 스리잡의 프로 참견러 만수 역을, 김성균은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와 11년 만에 자가 취득에 성공한 현실 가장 501호 동원 역으로 분했다. 또 이광수는 김대리로, 김혜준은 인턴사원 은주로 분해 상사인 동원의 집들이에 방문한다. 권소현은 동원의 아내 영이 역을, 남다름은 만수의 아들 승태를 맡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