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새 '도마의 신' 신재환 "(양)학선이 형은 선배면서 스승"

2012 런던 금메달 이후 9년 만에 쾌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체조 신재환이 2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도마 결선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 신재환은 1·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획득하며 금메달을 따냈다. 2021.8.2/뉴스1 © News1 올림픽사진취재단
대한민국 체조 신재환이 2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도마 결선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 신재환은 1·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획득하며 금메달을 따냈다. 2021.8.2/뉴스1 © News1 올림픽사진취재단

(도쿄=뉴스1) 이재상 기자 = '도마의 신' 양학선(29)을 보고 꿈을 키웠던 소년이 올림픽 무대서 자신의 선배이자 '롤 모델'을 뛰어 넘었다. 새로운 '도마의 신'으로 등극한 신재환(23·제천시청)은 "학선이형은 선배지만 스승"이라며 "형 덕분에 (금메달)딴 것이라고, 고맙다고 이야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재환은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결선 도마에서 1·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획득, 1위에 올랐다.

신재환은 데니스 아블리아진(러시아올림픽위원회)과 평균 점수가 같았지만 국제체조연맹 동점자 처리규정에 따라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FIG에 따르면 동점일 경우 평균 점수를 매기기 전 2차례 도마 점수 중 더 높은 최종 점수를 획득한 선수가 우세하다. 신재환 최고점은 14.833점, 아블리아진은 14.800점이었다.

한국이 체조 종목에서 올림픽 금메달을 딴 것은 2012년 런던 올림픽 양학선 이후 9년 만이다. 신재환의 예상치 못한 금빛 넘기 덕분에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 6번째 금메달을 품었다.

예선서 아쉽게 9위에 그쳤던 양학선은 이날 관중석에서 신재환의 경기를 지켜봤다. 부상자가 나올 경우 출전할 수 있는 대기선수 명단 1번에 있었지만 양학선은 끝내 결선에 뛸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의지할 선배도 없이 홀로 선 결선, 신재환은 긴장할 법도 했지만 오히려 담담하게 연기를 마쳤고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올랐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신재환은 눈물도 흘리지 않았다. 오히려 취재진이 "너무 담담한 것 아니냐"는 말에 "기쁜데 아직 얼떨떨하다"면서 미소를 지었다.

대한민국 체조 양학선이 2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도마 결선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신재환의 시상식을 지켜보고 있다. 신재환은 1·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획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1.8.2/뉴스1 © News1 올림픽사진취재단
대한민국 체조 양학선이 2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도마 결선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신재환의 시상식을 지켜보고 있다. 신재환은 1·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획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1.8.2/뉴스1 © News1 올림픽사진취재단

결선에서도 비교적 침착했다.

1차 시기서 6.0 난도의 요네쿠라를 시도해 14.733점을 받은 그는 2차 시기에서는 난도 5.6의 '여2'를 시도해 14.833점을 받았다. 그는 "2차 시기를 마치고 잘했다는 안도감에 굉장히 기뻤다"며 두 손을 번쩍 들고 환호했던 순간을 돌아봤다.

신재환은 전날(1일) 여자 기계체조 사상 첫 메달을 수확한 여서정(동메달)에게 좋은 기운을 받았다고 전했다.

신재환은 "서정이가 '오빠 꼭 잘하라'고 이야기를 하길래 '기 좀 달라'면서 두 주먹을 마주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학선이형도 '너 자신을 믿고 잘하라'며 해줄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조언을 해줬다"고 덧붙였다. 그는 "(학선이형은)목청 터져라 응원하더라"고 씩 웃었다.

신재환은 런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양학선을 보고 꿈을 키운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신재환에게 있어 양학선이라는 존재가 빠질 수 없는 이유다.

대한민국 체조 신재환이 2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도마 결선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자 양학선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 신재환은 1·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획득하며 금메달을 따냈다. 2021.8.2/뉴스1 © News1 올림픽사진취재단
대한민국 체조 신재환이 2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도마 결선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자 양학선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 신재환은 1·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획득하며 금메달을 따냈다. 2021.8.2/뉴스1 © News1 올림픽사진취재단

그는 "한국이 도마에서 강한 이유"를 묻자 "개인적인 생각으로 학선이형이 전 한국 도마의 수준이 70%였다면 95% 이상을 만들었다"면서 "우리가 계속 그것을 따라가려고 하다 보니 도마 실력이 평균 이상으로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롤 모델이었던 양학선을 따르며 했던 것이 큰 동기부여가 됐다는 이야기였다.

그는 '양학선이란 존재의 의미'에 대해 "학선이형은 선배지만 스승"이라고 존경심을 나타냈다.

이어 "형을 만나면 '고맙다', '형 덕분에 딴 것'이라고 이야기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양학선을 넘어 새로운 도마의 신에 등극한 신재환은 향후 '신재환 키즈'가 탄생할 것 같다는 말에는 "그럴 것 같지 않다"고 손사래를 쳤다.

아직은 '여2(여홍철2)'나 '양1(양학선1)' 등 자신의 이름을 딴 기술은 없는 신재환이다.

그는 자신의 이름을 딴 기술은 당분간 시도하지 않을 것이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신재환은 "당장은 힘들다. 향후 2~3년 안에는 해보겠다"고 했다.

대한민국 체조 신재환이 2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도마 결선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신재환은 1·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획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1.8.2/뉴스1 © News1 올림픽사진취재단
대한민국 체조 신재환이 2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도마 결선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신재환은 1·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획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1.8.2/뉴스1 © News1 올림픽사진취재단

신재환은 힘들 때마다 자신을 도와준 가족들과 대표팀 코칭스태프, 소속팀 스승 등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그는 "먼저 부모님께 너무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운동적으로 한국체대 교수님들과 제천시청 감독님, 코치님, 그리고 항상 격려해주신 제천시장님께도 감사 드린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재환은 "지도자 선생님들의 가르침만 믿고 따라왔더니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 덕분에 값진 메달을 딸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