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깜짝 금메달' 신재환 축하…"비밀병기서 세계 최고 자리 우뚝"

"4초 간의 마법같은 연기 결코 우연 아냐…땀과 노력의 결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체조 신재환이 2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도마 결선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 신재환은 1·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획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1.8.2/뉴스1 © News1 올림픽사진취재단
대한민국 체조 신재환이 2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도마 결선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 신재환은 1·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획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1.8.2/뉴스1 © News1 올림픽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낸 신재환 선수에게 "'비밀병기', '도마 샛별'에서 이제 세계 최고의 자리에 우뚝 섰다"며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여서정 선수의 동메달 여운이 그대로인데, 남자 체조 신재환 선수가 금메달을 따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신 선수는 이날 오후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결선 도마에서 1·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획득해 1위에 올랐다. 지난 2012 런던 올림픽 양학선 이후 9년 만에 금메달이다.

문 대통령은 "신 선수의 도마 연기는 최고난도 기술이었다. 도마 위에서 펼친 4초간의 마법 같은 연기는 결코 이변이 아니었다"며 "매일매일의 땀과 노력이 만든 결과물이기에 더욱 값지다. 오늘 최고의 성과를 만들어낸 신 선수가 장하고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체조의 위상을 세계에 드높인 신 선수와 코치진에게 감사드린다"며 "신 선수의 꿈과 도전을 국민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3.73상승 18.4912:01 09/27
  • 코스닥 : 1039.31상승 2.2812:01 09/27
  • 원달러 : 1174.90하락 1.612:01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2:01 09/27
  • 금 : 74.77상승 0.6612:01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