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2' 극찬 쏟아진 라이벌 지목전…박다울 팀, 김한겸 팀에 '승'(종합)

'슈퍼밴드2' 2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슈퍼밴드2' 캡처 © 뉴스1
JTBC '슈퍼밴드2'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슈퍼밴드2' 박다울 팀이 김한겸 팀을 꺾었다.

2일 오후 방송된 JTBC 음악 프로그램 '슈퍼밴드2'에서는 본선 2라운드 라이벌 지목전이 펼쳐졌다. 주목받는 두 팀이 대결을 벌이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박다울 팀은 거문고 연주자인 박다울이 프런트맨으로 나서 보컬 다비, 기타리스트 장하은, 첼리스트 김솔다니엘을 영입했다. 적에서 동지로 만난 박다울과 다비가 어떤 케미를 뽐낼지 궁금증이 높아졌다.

상대 팀은 보컬 김한겸이 프런트맨이었다. 그는 베이시스트 양장세민, 드러머 유빈, 건반 김준서를 데려갔다. 앞서 박다울이 김한겸을 향해 "제 원픽 보컬이다. 갖지 못하면 찢어버리겠다"라고 해 놀라움을 줬다고.

이에 대해 박다울은 "목소리가 순수해서 같이 하고 싶은 보컬이었다. 팀을 못 하면 같이 한 무대라도 서고 싶었다"라고 이유를 털어놨다. 그러자 김한겸은 "저도 (박다울이) 원픽이었는데 이겨서 다음 라운드에 데려오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박다울 팀은 첫 자작곡으로 무대에 올랐다. '청개구리'라는 다비가 작곡, 작사하고 박다울이 함께 작사한 음악. 잔잔한 연주와 안정적인 보컬, 팀원들의 호흡이 돋보였다. 만화 주제가를 변형한 멜로디가 주목받았다.

윤종신은 "일단 이 팀의 상상력에 박수를 보내주고 싶다"라며 "너무 조화롭고 이렇게 쓸 줄 몰랐다. 참신했다. 감동받으면서 들었다"라고 호평했다. 유희열 역시 "네 분 다 곡을 잘 그려냈다"라며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좋았다. 잘 만들어진 작곡과 훌륭한 편곡, 연주였다"라고 칭찬했다.

김한겸 팀은 장필순의 '나의 외로움이 널 부를 때'를 경연곡으로 택했다. 네 명의 팀원들은 감성 충만한 음악으로 감동을 선사했다. 외로움이라는 서정적인 정서를 극대화한 김한겸의 보컬이 인상적이었다.

심사위원 유희열은 "제가 처음으로 세션비를 받고 했던 밴드가 장필순 밴드였다. 세컨드 건반으로 처음 했었다. 20대 초반이었는데 그때 생각이 너무 난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팀원 모두의 역할을 극찬했다. 이상순은 "집중하게 만든 무대였다. 스토리를 들려주기 위해 노력하는 그 느낌이 굉장히 좋았다. 감동적이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프로듀서 투표 결과 박다울 팀이 승리했다. 멤버 전원은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반면 김한겸 팀은 모든 멤버가 탈락 후보가 되며 아쉬워했다.

이밖에도 녹두가 라이벌로 지목한 기탁을 꺾고 팀의 승리를 챙겼다. 녹두 팀은 블랙핑크의 '포에버 영'을 자신들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기탁은 패닉의 '달팽이'를 열창해 감동을 안겼다.

제이유나 팀은 임윤성 팀과 맞붙었다. 제이유나 팀은 YB의 '박하사탕'을 로맨틱한 분위기로 편곡해 호평받았다. 팀원 문수진은 보컬 능력을 재차 입증했다. 임윤성 팀은 '휴먼'을 경연곡으로 택해 무대를 꾸몄지만, 제이유나 팀에 아쉽게 패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