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 "김준서 연주 스타일, 나와 똑같아서 놀랐다"

'슈퍼밴드2' 2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슈퍼밴드2' 캡처 © 뉴스1
JTBC '슈퍼밴드2'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슈퍼밴드2' 유희열이 김준서 연주 스타일을 보고 깜짝 놀랐다.

2일 오후 방송된 JTBC 음악 프로그램 '슈퍼밴드2'에서는 본선 2라운드 라이벌 지목전이 펼쳐진 가운데 건반 김준서가 김한겸 팀에 속해 무대에 올랐다.

이날 김한겸 팀은 장필순의 '나의 외로움이 널 부를 때'를 선곡했다. 네 명의 팀원들은 감성 충만한 음악으로 감동을 선사했다.

무대를 마친 뒤 프로듀서 유희열은 김준서를 주목했다. 그는 옆에 있던 이상순에게 "나 보고 만약 편곡하라고 했어도 딱 그렇게 했을 것 같다"라며 놀라워했다. 이상순은 김준서에 대해 "되게 섬세하고 고민 많이 하는 친구인 것 같다"라고 거들었다.

특히 유희열은 김준서를 향해 "보이싱이 제가 상상한 거랑 너무 똑같았다. 사실 놀랐다"라고 솔직히 고백했다.

이에 윤종신은 "외모도 비슷하다, 느낌이 비슷해"라고 말했다. MC 전현무는 "준서씨 표정이 별로 안 좋다"라고 농을 던져 웃음을 선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