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 조짐에도…오바마, 수백명 참석 환갑 파티 계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국면을 맞이한 가운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이번 주말 환갑을 맞아 큰 파티를 계획하고 있다는 소식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미 언론 액시오스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60세 생일을 기념해 이번 주말 매사추세츠 남동쪽 해안 마서스비니어드 섬에 위치한 1200만달러(약 138억1200만원) 상당의 자택에 수백명을 초대해 파티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파티에는 영화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 등 유명인사가 참석할 예정이고 록 밴드 펄 잼이 축하 공연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참석자 명단에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이름도 거론 됐지만 백악관의 한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그가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티는 야외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모든 참석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또한 모든 참석자들은 파티에 참석 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모든 조치가 파티기간 내 적절하게 지켜지는지 확인하기 위해 코디네이터도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미국 내 델타 변이로 인한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커지는 가운데 이번 파티가 적절한지에 대한 논란은 가중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난달 30일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0만1171명으로, 해당 수치가 10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2월6일 이후 처음이다. 최근에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도 코로나19 확진이 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 측 관계자들은 참석자들의 마스크 착용 여부에 대해서는 확실한 답을 내놓지 않았다.

프란시스 콜린스 미국국립보건원 원장은 지난 1일 CNN 방송에 출연해 " 백신 접종을 받은 6~8명이 우리 집에서 파티를 열 경우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만약 100명이라면 백신 접종 여부를 떠나 어떻게 감염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할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0.09하락 23.3118:01 09/16
  • 코스닥 : 1039.43하락 3.3618:01 09/16
  • 원달러 : 1171.80상승 1.318:01 09/16
  • 두바이유 : 75.46상승 1.8618:01 09/16
  • 금 : 72.26하락 0.0318:01 09/1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