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주막' 구엄닭 백숙x전복요리→야간 포차까지…능숙해진 영업(종합)

'우도주막' 2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우도주막' © 뉴스1
tvN '우도주막'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우도주막' 완전체가 좀 더 능숙해진 모습으로 영업을 이어갔다.

2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우도주막'에서는 막내 카이의 복귀로 완전체가 된 우도주막의 영업이 이어졌다.

우도주막은 홀로 주방을 도맡아 고생했던 메인 셰프 유태오를 위해 역할 분담을 재정비했다. 이에 돌아온 막내 카이가 유태오를 도와 주방보조를 맡았고, 탁재훈이 카이에게 객실정비를 인수인계받았다.

그 시각, 야외 야간 포차를 계획한 김희선이 문세윤과 함께 땅콩빵 매대를 꾸미며 야간 포차 탄생을 알렸다. 김희선이 앞서 제작진에게 야간 포차 매대를 구상해 그림으로 그려 제안했던 것. 김희선과 문세윤은 우도 유일의 철물점에서 준비한 재료들을 이용해 매대를 완성했다.

이날의 신혼부부들이 도착하기 시작했다. '우도주막' 최초로 차를 이용해 도착한 부부는 고창에서 애플수박을 재배하는 농부 부부라고 밝히며 직접 농사지은 애플수박과 수제 복분자주 등을 선물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태오가 전복죽, 구엄닭백숙, 전복비빔국수를 준비한다는 소식에 김희선은 신혼부부가 선물한 복분자주로 맞춤형 페어링을 선보였다.

첫 주방보조로 나선 카이는 전채요리로 만두와 맥주를 대접했고, 이어 유태오가 등장해 저녁 메뉴를 소개했다. 음식을 향한 극찬이 쏟아지자 유태오는 "카이가 너무 잘 도와줘서 편했다"라며 공을 돌렸다.

해가 진 뒤, 김희선과 문세윤은 옥수수튀김, 꼬치 세트로 야간 포차 영업을 시작했다. 신혼부부들이 몰려들자 김희선의 야간 포차는 야시장을 연상하게 하며 또 다른 분위기를 연출해 재미를 더했다. 더불어 신혼부부가 선물한 애플 수박부터 추가 안주들이 계속 제공됐다.

다음날 탁재훈, 문세윤이 함께 카레와 콩나물국으로 조식을 준비했다. 콩나물국을 끓인 이들은 탁재훈이 사 온 콩나물이 숙주나물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웃음을 터뜨리며 황급히 양념들을 추가했다. 이어 SG워너비 이석훈이 다음 아르바이트생으로 예고돼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tvN '우도주막'은 특별한 신혼부부들의 밤을 위한 심야 주막 '우도주막'을 열어 잠자리 정리부터 늦은 밤 주안상까지 제공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누는 대화와 사연들을 통해 따뜻한 웃음과 공감을 선사하는 힐링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