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주, 항만청·교통청 직원 대상 백신 의무화… 민간 업체에도 권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 주지사. © AFP=뉴스1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 주지사. © AFP=뉴스1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델타 변이 확산으로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나타나는 가운데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백신 접종 의무화 계획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2일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과 뉴저지의 항만청과 교통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 하거나 매주 검사를 받게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한 식당 가게 등 민간 업체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만 입장하게 하도록 권고했다.

아울러 미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지 않는 경우 요양원 근로자, 교사, 의료 종사자들에게도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번 계획을 발표하며 "만약 누군가가 내 아이들을 가르쳐야 한다면 나는 그가 코로나19 백신을 반드시 접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모든 연방 정부 직원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및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뉴욕주는 바이든 대통령의 발표 이후 처음으로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한 주가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