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원, 바이든표 1152조원 인프라 예산안 합의…이번주 통과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1년 7월 1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경제 관련 연설하는 모습. © 로이터=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1년 7월 1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경제 관련 연설하는 모습.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최서윤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1조달러(약 1152조원) 규모 인프라 투자 지출 법안에 대한 상원 논의가 마무리 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미 상원의 여야 초당파 의원은 2702쪽짜리 인프라 예산 합의안을 발표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상원에서 초당적 합의안을 발표한 뒤 "의회가 이처럼 중요한 단독 투자 법안을 통과시킨 것은 수십년 만"이라며 "모든 수정 사항에 대해 곧 투표에 부쳐 며칠 안으로 통과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도로와 교량, 항만, 철도, 인터넷 등 인프라 시설을 대상으로 수십 년에 걸쳐 이뤄질 이번 대규모 지출 계획은 바이든 대통령의 최우선 입법 과제 중 하나다. 납 수도관 교체와 전기차 충전소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내용도 담겼다.

이번 법안이 제정된다면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에게 큰 승리를 안겨줄 것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다만 민주당과 공화당 모두에서 당내 이 법안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기 때문에 변수는 아직 남아있다.

존 코닌, 릭 스콧, 마사 블랙번 등 공화당 상원의원 3명은 이번 법안을 검토할 시간이 부족했다고 지적하며 재원마련과 관련해 문제 삼으며 비판했다.

블랙번은 트위터를 통해 "민주당은 충분한 검토 없이 인프라 투자 지출 법안 통과를 서두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일부 진보 성향 의원들은 이번 1조달러 패키지가 불충분하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상·하원 모두 민주당이 장악하지 못한 상황에서 입법 목표를 달성하려면 당이 뭉쳐야 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민주당에서 단 1명의 반대표만 나오더라도 법안 통과는 어렵게 된다.

한편 민주당은 아직까지 공화당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는 3조500억달러(약 4028조5000억원) 규모의 인적 인프라 투자 법안 처리를 별도로 추진할 계획이다.

해당 법안에는 기후변화 대책과 불법 이민자와 수백만명의 이민자들에 대한 시민권 발급 지원 등 이민자 정책등이 포함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4.88하락 2.714:48 09/24
  • 코스닥 : 1037.08상승 0.8214:48 09/24
  • 원달러 : 1175.70상승 0.214:48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4:48 09/24
  • 금 : 74.11상승 0.8114:48 09/24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