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후가 기대돼" 윤종신 극찬받은 '기타 신동' 이다온 [RE:TV]

'슈퍼밴드2' 2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슈퍼밴드2' 캡처 © 뉴스1
JTBC '슈퍼밴드2'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슈퍼밴드2' 이다온이 어쿠스틱기타를 잡았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음악 프로그램 '슈퍼밴드2'에서는 12세 기타 신동 이다온이 일렉기타가 아닌 어쿠스틱기타로도 실력을 발휘했다. 5년 후가 더욱 기대된다는 윤종신의 극찬이 훈훈함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본선 2라운드 라이벌 지목전이 펼쳐졌다. 이다온은 임윤성 팀에 영입돼 "일렉 말고 다른 걸 해보고 싶다"라고 밝혔다. 프런트맨 임윤성도 동의하며 "다른 기타를 잡으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프로듀서들은 어쿠스틱기타를 잡은 이다온을 보고 깜짝 놀랐다. "어쿠스틱 잡았어? 어쿠스틱 친다고? 다온이가 과연 어떻게 칠까"라며 한껏 기대에 부푼 모습이었다. 이다온은 기대에 부응하듯 서정적이고 감성적인 독주를 선보였다. 음악에 몰입하는 모습이 보는 이들을 또 한번 감탄하게 만들었다.

무대를 마친 뒤 심사위원 유희열은 "도전 같은 무대였다는 생각이 든다. 다온이는 화려하게 일렉을 보여주다가 어쿠스틱을 했는데"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다온은 "5년만에 무대에서 처음으로 하게 됐다"라고 밝혀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MC 전현무는 "12살이니까 반평생만에 처음으로 어쿠스틱 잡은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심사위원 윤종신은 '휴먼(human)'이라는 선곡에 대해 "12세 다온이가 하기에는 너무 철학적이다. 아직 인생 12년 살았는데"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다온은 "솔직히 이 내용이 어떤 내용인지도 자세히 모르고 했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샀다.

그럼에도 윤종신은 극찬했다. "원래 다온군 자리에는 훨씬 나이가 많고 수염난 노장의 기타리스트가 있을 법했다. 전체적으로 끌어주기도 하고 그런 느낌인 건데, 그 연주를 다온군이 도전한 거다. 나중에 다온군이 알게 될 거다. 이런 곡은 뒤로 박자가 밀리는 듯하게 치는 게 좋다"라면서도 이다온을 향해 "앞으로 5년 후가 기대된다, 너무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윤종신의 진심어린 평가와 조언에 이다온은 해맑은 미소를 지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