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중단' 주장해온 中…'한미훈련 중단' 北 지원사격 나서나

북한 '핵·미사일 시험 중단' 이유로 '성의 표시' 요구할 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문재인 대통령(왼쪽부터). © News1 DB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문재인 대통령(왼쪽부터). © News1 DB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한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의 담화 때문에 남북미 간에 미묘한 긴장이 흐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의 뒷배' 역할을 해온 중국이 이번 논란에 개입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여동생인 김 부부장은 지난 1일 담화에서 이달 한미훈련이 실시될 경우 "북남관계 앞길을 더 흐리게 하는 재미없는 전주곡이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는 훈련 규모·형식과는 상관없이 중단할 것을 요구하며 우리 정부가 '용단'을 내릴지를 예의주시하겠다고도 했다.

북한이 1년여 전 일방적으로 차단했던 남북한 당국 간 통신선을 지난달 27일 전격 복구하면서 우리 정부 안팎에선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말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기대가 커지기도 했으나 김 부부장은 "섣부른 억측과 근거 없는 해석은 도리어 실망만 가져올 수 있다"며 이를 일축했다.

김 부부장의 이 같은 한미훈련 중단 요구는 중국 당국의 한반도 비핵화 접근법인 '쌍중단'(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중단 및 한미연합훈련 중단)과도 궤를 같이 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북한이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게 약속한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탄도미사일 발사 유예'를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까지 지키고 있는 만큼 "미국도 '성의' 표시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할 나름의 명분이 있다는 것이다.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은 지난달 26일 중국 방문 당시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셰펑 외교부 부부장과 잇달아 만나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 측의 협력과 지지를 주문했다.

그러나 당시 중국 측은 "우린 항상 이 문제에 건설적인 역할을 해왔다. 협력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중국 측도 북핵 문제 해결을 지향하지만, "북한 비핵화가 먼저"란 미국식 접근법은 거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가 지난달 28일 '조중(북중)우의탑'에 천화, 참배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가 지난달 28일 '조중(북중)우의탑'에 천화, 참배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이와 관련 일각에선 "미국과 전방위 갈등을 빚고 있는 중국 당국이 오히려 미국을 압박하는 데 북한 문제를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북한 역시 최근 중국에 '밀착'하고 있다. 북한 김 총비서가 최근 중국 공산당 창당 제100주년 축전과 중국 허난성 홍수 피해를 위로하는 구두 친서를 발송하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북중 정상의 우정을 보여줬다"며 화답하는 내용의 답전을 보내왔다.

김 총비서는 제68주년 한국전쟁(6·25전쟁) 정전협정 체결일(7월27일) 다음날인 지난달 28일엔 중공군의 6·25참전을 기념하는 '조중(북중)우의탑'을 참배하며 '혈맹' 관계인 북중 간 유대를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선 중국 당국이 김 부부장의 '한미훈련 중단' 담화에 대해 대놓고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히진 않을 거란 관측도 나온다. 북핵 문제 등을 놓고 자칫 '한미 대(對) 북중' 구도가 고착화될 경우 중국 당국으로서도 "득보다 실이 클 것"이란 이유에서다.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중국은 북한과의 밀착을 통해 미국을 견제하려는 의도를 갖고 있지만, 동시에 우리나라를 자기들 편으로 끌어들이려 한다"면서 "김 부부장 주장에 동조해 우리나라를 압박할 경우 국내 반중 감정이 심화될 수 있기 때문이 굉장히 조심스레 접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칫 우리나라에 대한 "내정간섭"으로 비칠 소지가 있다는 얘기다.

박 교수는 "중국의 입장 표명은 '대화와 외교로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론적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