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김여정 '연합훈련 겨냥' 발언에 "방위태세 유지 전념"

"한반도 비핵화 위한 남·북 대화 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미국 국무부가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겨냥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와 관련해 확고한 방어태세를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미국은 굳건한 한미 동맹에 따라 한국의 안보와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앞서 밝혔듯 미국은 남북 대화와 관여를 지지하고 남북 소통과 관련된 최근 움직임을 환영한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외교와 대화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미 국방부는 같은 사안에 대해 “논평할 게 없다”며 "향후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 한미연합사령부 정책에 따라 계획돼 있거나 진행중인 훈련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한미연합사의 최우선 순위는 전력 보호"라며 "한미 동맹은 현재 높은 수준의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연합훈련은 한미 양자간 결정이며 어떠한 결정도 상호 합의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모든 한미 연합훈련은 한국 정부와 한국 질병관리청의 코로나19 지침을 존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 부부장은 지난 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나는 분명 신뢰 회복의 걸음을 다시 떼기 바라는 북남(남북) 수뇌(정상)들의 의지를 심히 훼손하고 북남관계의 앞길을 더욱 흐리게 하는 재미없는 전주곡이 될 것이라고 본다"면서 "우리 정부와 군대는 남조선 측이 8월에 또 다시 적대적인 전쟁연습을 벌여 놓는가 아니면 큰 용단을 내리겠는가에 대하여 예의 주시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희망이냐 절망이냐? 선택은 우리가 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5:32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5:32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5:32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5:32 09/28
  • 금 : 76.17상승 1.415:32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