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중국 경제지표 부진에 급락… WTI 3.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uAD6D%uC81C%uC720%uAC00%uAC00%20%uC911%uAD6D%uC758%20%uC81C%uC870%uC5C5%20%uC9C0%uD45C%20%uBD80%uC9C4%uC5D0%20%uAE09%uB77D%uD588%uB2E4./%uC0AC%uC9C4%3D%uC774%uBBF8%uC9C0%uD22C%uB370%uC774
%uAD6D%uC81C%uC720%uAC00%uAC00%20%uC911%uAD6D%uC758%20%uC81C%uC870%uC5C5%20%uC9C0%uD45C%20%uBD80%uC9C4%uC5D0%20%uAE09%uB77D%uD588%uB2E4./%uC0AC%uC9C4%3D%uC774%uBBF8%uC9C0%uD22C%uB370%uC774
국제유가가 중국의 제조업 지표 부진에 급락했다.

2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9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2.69달러(3.6%) 급락한 배럴당 71.26달러를 기록했다. 영국 북해 브렌트유 9월물은 2.28달러(3.02%) 하락해 배럴당 73.13달러로 체결됐다.

이날 유가는 세계의 제조업 엔진인 중국의 경제 지표가 부진하면서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자 하락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7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17개월만에 최저인 50.4로 집계됐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력이 컸던 지난해 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오안다의 에드워드 모야 애널리스트는 CNBC에 “중국은 아시아의 경제 회복을 주도하고 있다"며 "만약 (경기) 되돌림이 심화하면 글로벌 경기가 크게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바트레이드의 나임 아슬람 수석 시장 애널리스트는 마켓워치에 “투자자들이 중국 경제 회복세에 대해 우려하면서 유가가 반등에 실패했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국제 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내년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5달러(0.3%) 상승한 1822.20달러에 마감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