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 수송 막히자 화물로 뚫었지만… 항공업계, 2분기 실적 전망 극과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형항공사가 화물 수송으로 실적 위기를 다소 극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에 주기된 대형항공사 여객기. /사진=뉴시스 DB
대형항공사가 화물 수송으로 실적 위기를 다소 극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에 주기된 대형항공사 여객기. /사진=뉴시스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항공업계가 긴 암흑터널에 들어간 가운데 올 2분기 실적도 암울한 상황이 예측된다.

이번 실적은 여객 수송을 벗어나 화물 수요에 적극 대응한 대형항공사(FSC)의 흑자가 예상되는 반면 저비용항공사(LCC)의 적자 폭은 더욱 커질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3일 항공업계와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 등에 따르면 대한항공의 2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0.49% 증가한 1조9097억원, 영업이익은 1.87% 늘어난 1122억원이 예상된다.

연간 기준으로는 올해 총 4032억원 규모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지난해보다 270.29% 더 늘어날 전망이다.


여객 대신 찾은 화물 돌파구


대한항공의 2분기 실적은 항공 화물운임 인상과 물동량 증가에 따른 화물 사업 호조가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지난달 항공화물 운임지수인 TAC 지수의 홍콩-북미 노선 항공 화물운임은 1㎏당 8.48달러를 기록해 전년 동월보다 49.03% 높았고 지난해 최고가(7.73달러)도 넘어섰다.

전 분기 적자를 기록했던 아시아나항공은 23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전망이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1.71% 감소한 실적이지만 흑자 전환이 예측된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그동안 화물 운송 역량을 키운 게 실적 개선으로 이어졌을 것이란 분석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부터 여객기 A350 총 4대를 화물기로 개조했고 전용 팔레트를 써 기존에 사용 못한 화물적재 공간을 적극 활용하며 탑재 역량을 키웠다.
LCC업계의 실적 위기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측된다. 사진은 김포공항에 주기된 LCC 여객기. /사진=뉴시스 DB
LCC업계의 실적 위기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측된다. 사진은 김포공항에 주기된 LCC 여객기. /사진=뉴시스 DB


계속되는 적자, 보이지 않는 돌파구


대형항공사가 화물 수송으로 위기 극복에 나선 반면 LCC 전망은 여전히 어둡다. LCC는 2분기에도 적자 늪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예측돼서다.

업계에서는 제주항공의 2분기 매출 전망치를 938억원, 영업손실 전망치를 634억원으로 짚는다. 다만 701억원의 영업손실을 본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해 손실 폭은 줄어들 것으로 예측한다.

진에어는 2분기 영업손실 539억원, 티웨이항공은 300억원의 영업손실을 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티웨이항공의 경우 지난 4월 더블유밸류업유한회사를 대상으로 800억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진행하며 운영자금을 확보했다.

LCC 역시 여객기를 활용한 화물 운송을 확대했지만 매출 80% 이상이 국제선에서 나오는 만큼 해외여행길이 막힌 상황에서 흑자 전환은 사실상 물 건너갔을 것이란 관측이다.

LCC의 이 같은 위기 상황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1분기 기준 제주항공과 진에어, 에어부산의 자본잠식률은 각각 28.7%, 42.4%, 34.4%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여름 휴가철 성수기 특수를 기대하기 어려워진 상황 역시 LCC의 위기 돌파 여력을 버겁게 하는 요인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8.41상승 13.1712:24 09/27
  • 코스닥 : 1038.42상승 1.3912:24 09/27
  • 원달러 : 1175.00하락 1.512:24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2:24 09/27
  • 금 : 74.77상승 0.6612:24 09/27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가계부채 총량 관리 내년 이후까지 확장"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가계부채 총량 관리 내년 이후까지 확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