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대형 SUV·하이브리드차·수입차’ 잘 팔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 상반기 국내 자동차 판매시장에서 ‘하이브리드차’가 잘 팔린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지난 5월 출시된 K8 하이브리드. /사진=기아
올 상반기 국내 자동차 판매시장에서 ‘하이브리드차’가 잘 팔린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지난 5월 출시된 K8 하이브리드. /사진=기아
올 상반기 국내 자동차 판매시장에서 ‘대형 SUV·하이브리드차·수입차’가 가장 잘 팔린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국내 상반기 자동차 판매현황을 차종별, 동력원별, 구매자별 특징 등에 따라 분석한 ‘2021년 상반기 자동차 신규등록 현황분석’ 보고서를 3일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올 상반기 국내 자동차 판매대수는 총 92만4000여대로 전년 동기(94만8000여대) 대비 2.6% 감소했다.

지난해 국내 자동차판매 대수가 역대 최대였던 것을 감안하면 최근 3년 평균 수준을 유지해 양호한 실적을 보였지만 수입차 점유율이 급상승하면서 업체 사이의 양극화는 심화되고 있어 우려스러운 상황이다.


대형 SUV·하이브리드차·수입차 날았다


올 상반기 국내 자동차 판매시장의 주요특징을 살펴보면 ▲수요고급화 ▲대형 SUV·하이브리드차·수입차 판매 증가로 요약된다.

대형 SUV는 전년 동기 대비 52.6% 증가한 20만대, 하이브리드차는 71.3% 증가한 11만3000여대가 팔려 올해 판매된 자동차의 약 40%가 두 차종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최근 소득양극화에 의한 수요 고급화 확대, 캠핑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내 여행 증가 등에 주로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국산차는 6.2% 감소한 반면 수입차는 전년 동기 대비 17.9% 증가했으며 업체별 양극화도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산차의 경우 현대자동차·기아는 대형 SUV, 하이브리드 신차 투입으로 전년 수준을 유지했지만 한국GM,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 등은 신모델 부족 등으로 34.9% 감소했다.

수입차는 4억원을 넘는 초고가 수입차(애스턴마틴, 벤틀리, 롤스로이스, 맥라렌, 페라리, 람보르기니)가 전체적으로 역대 최다 판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수입 전기차 판매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지하 주차장에 설치된 메르세데스-벤츠 전기차 충전소의 모습. /사진=뉴시스
올 상반기 수입 전기차 판매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지하 주차장에 설치된 메르세데스-벤츠 전기차 충전소의 모습. /사진=뉴시스


휘발유·경유차 감소, 전기차는 확대


전기차는 수입차 위주로 시장 규모가 두 배 가까이 늘며 시장점유율이 전년 2.3%에서 4.3%로 확대됐다.

이 가운데 전기승용차는 2만5000여대가 등록돼 전년 대비 51.0% 증가했다. 수입차 비중이 대수 기준으론 지난해 53%에서 올해 60%로 7%포인트 늘었고 금액 기준의 시장점유율도 70%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현상은 ▲수입차와 국산차의 개별소비세 부과 시점 차이 ▲국내 완성차업체의 중고차거래 금지 등 수입산 대비 국내산 역차별 ▲전기차 보조금을 노리는 외국계 기업들의 공격적 마케팅 전략 ▲소득양극화와 수요고급화 경향 등에 주로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기차의 국산·수입 연령대별 구매비중은 ▲30~40대 수입구매 65% ▲50대 이상 국산 구매 70% 이상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독일·미국·일본계의 수입차가 잘 팔린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슈테판 크랍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부문 사장이 올 1월 진행된 폭스바겐 SUV 티록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티록을 소개하는 모습. /사진=뉴스1
올 상반기 독일·미국·일본계의 수입차가 잘 팔린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슈테판 크랍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부문 사장이 올 1월 진행된 폭스바겐 SUV 티록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티록을 소개하는 모습. /사진=뉴스1


독일·미국·일본계 수입차 가장 인기


수입차 판매대수는 16만7000여대로 시장점유율이 전년 동기 15.0%에서 3.1%포인트 상승한 18.1%를 기록했고 금액으로는 30%를 넘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국가 브랜드별 판매는 독일계 미국계, 일본계, 중국계 순이었으며 독일계가 상반기 중 10만대 이상을 판매하며 수입차 중 1위일 뿐만 아니라 내수시장 전체로도 현대차·기아에 이은 3위 규모로 조사됐다.

중국계의 경우 전기차 전 차종 확대와 고급 SUV 브랜드(볼보) 판매확대로 17.8% 늘어 전년 대비 증가율로는 독일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정만기 KAMA 회장은 “자동차 수요의 고급화·개성화·대형화 추세 속에서 수입차 판매만 급증하는 추세는 생각해 볼 일”이라고 짚었다. 그는 “국내산 판매부진은 외자 3사의 노사갈등과 신모델 투입 부족 등 기업요인에 상당부분 기인하지만 개소세 부과시점 차이, 국내 완성차업체의 중고차거래 시장 참여 금지 등 수입산 대비 국내산 역차별 등에도 일부 기인하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며 “국내산이 수입산과 동등 경쟁할 수 있도록 정부가 시장여건을 개선해주는 일이 시급하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