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전부터" 최용수, 박명수와의 악연 폭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용수·전윤정 부부가 박명수와의 악연을 폭로했다. /사진='와카남' 제공
최용수·전윤정 부부가 박명수와의 악연을 폭로했다. /사진='와카남' 제공

최용수·전윤정 부부가 박명수와의 악연을 폭로했다.

3일 밤 방송되는 TV조선 가족 예능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와카남) 6회에서는 전 축구 국가대표 선수인 최용수가 와카남 MC 박명수를 언급하며 무려 20년 전부터 악연을 이어가고 있다는 깜짝 폭로를 전해 충격을 안겼다. 와카남을 통해 처음 만난 사이인 것으로 알려진 최용수와 박명수가 과연 과거에 어떤 악연으로 맺어진 것일지 ‘최용수의 입’에 모두의 시선이 집중된다.

최용수 가족은 지난주 첫 출연이었음에도 콘셉트를 미리 설정하고 등장하는 듣도 보도 못한 ‘신개념 예능캐 패밀리’의 면모를 드러내며 매 장면마다 폭소탄을 터트리는 활약을 펼쳤다. 이번 촬영에서도 역시 어떤 콘셉트를 설정했을지 관심을 모은다.

‘요알못’(요리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 최용수가 사랑하는 가족들을 위해 처음으로 ‘메인 셰프’로 나서 동분서주하는 모습으로 웃음보를 자극했다. 최용수는 야심차게 두 팔을 걷어붙였지만 재료 손질에서부터 난관에 봉착하며 비지땀을 흘리고 말았다.

최용수는 결혼 15년 만에 커플룩을 맞춘 것은 물론 아내에게 손수 선크림을 발라주고 커피까지 대령하는 세상 둘도 없는 로맨티스트로 180도 변신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최용수가 ‘산 넘어 산’을 극복하고 무사히 요리를 완성할 수 있을지, ‘무뚝뚝 갑’ 남편에서 다정다감 로맨티스트로 변신한 이유는 무엇일지 흥미를 돋우고 있다.

하지만 이내 4인4색 독보적 캐릭터를 지닌 최용수 가족이 개개인의 방송 분량을 욕심내다가 결국 한바탕 ‘가족 대첩’을 일으키면서 또다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화목했던 최용수 패밀리에게 과연 어떤 해프닝이 벌어진 것일지 궁금증을 폭발시키고 있다.

최용수 가족은 불꽃 튀는 2대2 축구 대결을 펼치며 가히 ‘축구 패밀리’다운 명성을 드러냈다. ‘레전드’ 최용수와 ‘유망주’ 아들의 긴장감 넘치는 대결이 진행되던 중 아내 전윤정 역시 예상치 못한 축구 실력을 발휘해 반격을 시도한다. 최용수 패밀리의 축구 대결이 어떤 결과를 맺을지 오직 와카남에서만 볼 수 있는 세기의 부자 축구 대결에 이목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최용수 가족의 놀라운 콘셉트 일상을 보다보면 저절로 잇몸이 만개하는 폭소를 터트리게 될 것”이라며 “어딘가 서툴지만 사랑스러운 웃음을 불러일으키는 최용수 가족의 일상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