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살 아들 앞에서 아내 살해 남성… "우발적 범행·장모와 합의" 징역 13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네살배기 아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아내를 살해한 남성에게 중형이 확정됐다.

3일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씨(34)에게 징역 1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인천 중구 자신의 집에서 술을 마시다 아내 B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네 살이었던 A씨 아들은 살인 현장을 지켜보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재판 과정에서 “자해를 하던 가운데 피해자 쪽으로 넘어져 벌어진 일”이라며 살인의 고의성이 없었으며 만취해 심신상실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1심은 “전문가 의견 등을 보면 피고인은 당시 상당한 힘으로 흉기를 쥐고 피해자를 힘껏 찌른 것으로 보인다”며 살인의 고의성이 없다는 A씨 주장을 인정하지 않았다. 사건 직후 출동한 경찰관이 촬영한 영상 등을 바탕으로 당시 심신상실 상태였다는 A씨 주장도 기각됐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자신이 사랑하고 의지하던 남편의 예상치 못한 공격에 생을 마감했다”며 “어린 아들이 겪었을 정신적 충격과 성장 과정에서 겪게 될 혼란도 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범행이 우발적인 것으로 보이고 B씨 어머니와 합의한 점을 고려했다”며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2심은 “1심 판결이 부당하다고 보이지 않는다”며 1심 판단을 유지했다. A씨는 상고했지만 대법원은 원심 판단이 옳다고 판단해 판결을 확정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