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립보건원 국장 "미국 내 부스터샷 필요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각) 프랜시스 콜린스 미국 국립보건원 국장이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스터샷(백신 추가 접종) 필요성에 대해 현재로서는 필요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사진은 프랜시스 콜린스 미국 국립보건원 국장. /사진=로이터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각) 프랜시스 콜린스 미국 국립보건원 국장이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스터샷(백신 추가 접종) 필요성에 대해 현재로서는 필요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사진은 프랜시스 콜린스 미국 국립보건원 국장. /사진=로이터
유렵 몇몇 국가에서 부스터샷(백신 추가 접종)이 논의되고 있다. 하지만 미국 내에서는 부스터샷이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도 나와 주목된다.

미국 뉴욕포스트는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각) 프랜시스 콜린스 미국 국립보건원 국장이 ABC 방송에 출연해 미국 내 부스터샷의 필요성이 없다고 주장한 사실을 보도했다. 콜린스 국장은 방송을 통해 "현재 미국이 부스터샷을 시작해야 한다는 근거를 찾지 못했다"며 "현재 미국이 승인한 화이자·모더나·얀센 백신은 델타 변이에 높은 효과를 보이며 현재 부스터샷 접종은 필요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미국이 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할 경우 다른 국가들이 백신 수급에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콜린스 국장이 부스터샷 필요성을 완전히 부정한 것은 아니다. 그는 "부스터샷 필요성에 대해서는 유심히 관찰할 것"이라며 이스라엘 사례를 유심히 관찰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이스라엘은 60세 이상 국민에게 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한 상태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 twitter facebook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