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방역 뚫렸나… 공항 면세점·게스트하우스서 델타 변이 검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25명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사진은 지난달 15일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 모습. /사진=뉴스1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25명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사진은 지난달 15일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 모습. /사진=뉴스1
인도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제주까지 확산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제주국제공항 국내선의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면세점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에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됨에 따라 제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제기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2일까지 일주일 동안 제주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25명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3일 밝혔다. 변이별로는 ▲델타 변이 감염자 17명 ▲알파 변이(영국) 감염자 8명 등이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제주국제공항 국내선 JDC 면세점에서 확산한 것으로 확인됐다.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에게서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 새로운 역학관계가 만들어졌다.

지난달 확진자들의 n차 감염 진원지로 추정됐던 ‘제주시 지인모임4’와 ‘제주공항 JDC면세점’은 각각 따로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시 지인모임4 관련 확진자인 제주 1484번과 그의 가족이자 JDC면세점 직원인 1483번이 연결고리로 지목됐으나 각각 다른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 1483번에선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고 제주 1483번과 또 다른 JDC면세점 관련 확진자 1명은 델타 변이가 검출됐다.

이에 따라 제주시 지인모임4 관련 확진자는 총 22명으로, JDC면세점 관련 확진자는 총 17명으로 조정됐다. 기존에 집단감염 확진자로 분류된 JDC면세점 직원 등 5명은 역학조사 과정에서 다른 감염경로가 확인돼 제외됐다.

더불어 제주 게스트하우스 집단감염에서도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번 조사로 확인된 델타 변이 확진자 가운데 1명은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 관련 확진자다. 또 다른 델타 변이 확진자 1명은 제주시 애월읍·조천읍 게스트하우스 관련 확진자다.

방역당국의 역학적 연관성 조사 결과에 따라 제주도 내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로 추정되는 인원은 총 400명으로 늘었다. ▲알파 변이 270명 ▲델타 변이 129명 ▲베타 변이 1명 등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5:32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5:32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5:32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5:32 09/17
  • 금 : 73.09상승 0.8315:32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