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억원 빌린 뒤 안 갚은 지인 죽이고 불태운 60대 남성… 징역 20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인이 돈을 안 갚자 살해하고 시체를 불태운 60대 남성이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재판이 열린 수원법원종합청사 모습. /사진=뉴시스
지인이 돈을 안 갚자 살해하고 시체를 불태운 60대 남성이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재판이 열린 수원법원종합청사 모습. /사진=뉴시스
도박자금 명목으로 3억원을 빌린 지인이 돈을 갚지 않자 살해하고 사체에 불을 지른 60대 남성이 징역 20년을 선고 받았다.

수원지방법원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미경)는 살인과 사체손괴 혐의로 기소된 A씨(62)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21년 1월17일 오전 4시11분쯤 서울 금천구 독산동 소재 한 상가건물에서 B씨(60)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같은 날 오전 6시48분쯤 경기 시흥시 금이동 소재 한 낚시터 부근에서 B씨의 사체에 불을 질러 손괴한 혐의도 있다.

B씨의 사무실에서 전기공사를 도맡은 A씨는 2016년부터 서로 알고 지낸 사이였다. 2018년 1월부터 2020년 12월 B씨가 도박자금 명목으로 A씨로부터 총 3억원을 빌렸고 이를 갚지 않자 A씨는 B씨에 불만을 갖기 시작했다.

A씨는 "도박자금 전주(錢主) 역할을 한 것을 주변에 알리겠다"는 B씨의 문자메시지를 받자 격분해 도박장으로 찾아갔다. 이후 돈 문제를 놓고 B씨와 몸싸움을 벌이다 목을 졸라 살해했다. 이어 B씨의 시체를 유기하기 위해 시흥 금이동 소재 낚시터 부근으로 이동해 B씨의 사체에 불을 붙였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기 보다는 사건현장에 있던 폐쇄회로(CC)TV와 피해자의 휴대전화를 수거하고 지문을 없애는 등 범행을 은폐하려 했다"며 "다만 이 사건 범행을 우발적으로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등 모든 양형조건을 참작했다"고 판시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5:32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5:32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5:32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5:32 09/27
  • 금 : 74.77상승 0.6615:32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