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플러스 변이 돌파 감염 2명… 어떻게 뚫렸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플러스 변이' 사례 2건(명) 모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회 접종을 완료한 '돌파감염' 추정 사례로 확인됐다. /사진=김휘선 머니투데이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플러스 변이' 사례 2건(명) 모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회 접종을 완료한 '돌파감염' 추정 사례로 확인됐다. /사진=김휘선 머니투데이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플러스 변이' 사례 2건(명) 모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회 접종을 완료한 '돌파감염' 추정 사례로 확인됐다. 델타변이는 세포 수용체와 결합하는 돌기 부분이 변화된 것인데 델타 플러스는 이 돌기 중 일부분이 더 변이된 바이러스를 말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날(3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델타 플러스 변이 2건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날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해외 여행력이 없는 40대 남성의 사례, 해외 여행력이 있고 입국한 사례 등 2건이 있다. 두 사례 모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력까지 있는 상태에서 14일이 경과한 시점에서 확진됐다"고 말했다.

국내 첫 번째 사례는 해외 여행력 없는 40대 남성이다. 이 남성은 5월 중순 2차 접종을 마치고 지난달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가족과 직장동료 등 접촉자 검사결과 동거가족 1명(아들) 외 추가확진은 발생하지 않았다.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박 팀장은 "자녀가 나중에 확진 판정받았지만 좀 더 빠른 증상 발생을 보였다. 다만 코로나 증상이라는 것이 비특이적이라 (누가 먼저 감염됐는지) 구분하기는 쉽지 않다"며 "확진된 동거가족은 역학적으로 동일한 바이러스로 추정할 수 있는 사례로 관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사례자는 국내에서 2차 접종을 한 뒤 해외를 다녀왔고 지난달 23일 검사했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5:32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5:32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5:32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5:32 09/27
  • 금 : 74.77상승 0.6615:32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