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이모저모] 올림픽 첫 성전환 선수 허버드… "감사할 뿐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로렐 허버드(뉴질랜드)가 지난 2일 오후 일본 도쿄 국제 포럼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여자 역도 87kg급 인상 3차 시기에서도 실패했다. /사진=뉴스1
로렐 허버드(뉴질랜드)가 지난 2일 오후 일본 도쿄 국제 포럼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여자 역도 87kg급 인상 3차 시기에서도 실패했다. /사진=뉴스1
로렐 허버드(뉴질랜드)는 2020도쿄올림픽에서 뉴질랜드 역도 여자 대표로 출전했다. 그는 올림픽 최초 성전환 선수로 참가해 새로운 역사를 썼다. 하지만 결과적으로는 87㎏ 이상 A그룹 경기에서 인상 1~3차 시기를 모두 실패해 실격처리 됐다.

허버드는 남자로 태어나 105㎏급 남자 역도 선수로 활동했다. 그의 원래 이름은 개빈이다. 그는 지난 2013년에 성전환 수술을 받았다. 이어 지난 2015년에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성전환 선수의 올림픽 출전을 허용해 여성부로 출전했다.

여성부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선 첫 대회 직전 최소 12개월간 혈중 테스토스테론(남성 호르몬) 농도가 일정 수준 이하를 유지해야 IOC 규정을 통과할 수 있다. 허버드는 지난 2015년부터 남성 호르몬 수치 검사를 받아왔다. 이어 지난 2016년 12월에 검출된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IOC가 제시한 수치를 통과해 여자 역도 선수로 활동할 수 있게 됐다.

그는 2017년 12월 미국에서 열린 세계역도선수권대회에서 여자 최중량급으로 나섰다. 허버드는 인상 124kg, 용상 151kg을 들어 합계 275kg으로 대회 2위를 차지했다. 허버드는 세계역도선수권대회 첫 메달을 획득한 성전환 선수가 됐다.

그는 이번 올림픽에서도 최중량급으로 출전했다. 하지만 허버드는 참가선수 10명 중 유일하게 인상 3차례 도전에서 모두 실패하며 탈락했다. 그는 탈락이 확정된 후 지난 2일(한국시각) BBC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스스로 세운 기준을 맞추지 못했고 국가가 나에게 바랐던 기준도 맞추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하지만 “뉴질랜드의 지지자들이 나에게 많은 응원을 해줘서 놀라웠다”며 “뉴질랜드 올림픽 위원회에 감사하고 위원회는 내가 힘든 시기에 나를 지지해줬다”는 말로 지지해준 사람들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나의 대회 참가에 대해 논쟁이 없진 않았지만 뉴질랜드 올림픽위원회는 위대했고 이에 정말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5:32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5:32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5:32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5:32 09/27
  • 금 : 74.77상승 0.6615:32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