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변은 없었다" 크래프톤, 고평가 논란에 발목… 청약 흥행 참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크래프톤 공모주 일반 청약이 저조한 결과를 보이면서 흥행에 실패했다./사진=장동규 기자
크래프톤 공모주 일반 청약이 저조한 결과를 보이면서 흥행에 실패했다./사진=장동규 기자

크래프톤 공모주 일반 청약이 저조한 결과를 보이면서 흥행에 실패했다. 

3일 대표주관사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크래프톤 청약 마감 결과 증거금은 총 5조35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최종 통합 경쟁률은 7.79대 1로 한 자리수로 마감했다. 증권사별로는 미래에셋증권이 9.50대 1로 가장 높았다. 이어 삼성증권 6.88대 1, NH투자증권 6.72대 1 순으로 나타났다. 청약 건수는 3개 증권사를 통틀어 총 29만6539건을 기록했다.

크래프톤은 중복 청약이 가능했음에도 다른 대어급 공모주 청약 증거금과 비교해 다소 아쉬운 성적이다. 중복 청약이 가능했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80조9017억원)는 물론 SK바이오사이언스(63조6198억원)와 중복 청약이 막힌 카카오뱅크(58조3020억원)보다도 적은 규모다. 현재 코스닥 게임 대장주 자리에 있는 카카오게임즈(58조원)와도 큰 차이를 보인다.  

크래프톤은 공모 청약 첫날인 지난 2일에도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첫날 평균 일반 청약 경쟁률은 2.79대1, 청약증거금은 약 1조8017억원으로 집계됐다. 앞서 공모 청약을 진행한 카카오뱅크의 첫날 경쟁률 37.8대1, 증거금 12조521억원과 비교하면 다소 부족한 수준이다.  

기관 수요예측 경쟁률도 243.15대 1에 그쳤다. 최근 인기 공모주의 수요예측 경쟁률은 통상 1000 대 1을 넘는 추세다.

크래프톤은 수요예측에 이어 일반 청약에서도 낮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고평가 논란은 이어질 전망이다. 크래프톤은 최초 증권신고서 제출 당시 공모가를 45만8000∼55만7000원으로 제시한 바 있다. 하지만 고평가 지적이 이어지자 금융감독원이 증권신고서 정정을 요구했고 이후 공모가 밴드를 40만∼49만8000원으로 몸값을 낮췄다. 

크래프톤 공모가가 희망밴드 최상단인 49만8000원으로 확정됐다는 점도 일반 투자자에게 악재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소 청약은 10주에 최소 청약 증거금 50%를 고려하면 249만원으로 비교적 높다. 중복 청약을 위해 3개 증권사에 모두 청약한다면 총 747만원이 필요하다. 

공모가 기준 크래프톤 시가총액은 24조3512억원으로 이날 기준 게임 대장주 엔씨소프트(17조7828억원)를 37%가량 웃도는 수준이다.

한편 일반 청약을 마무리한 크래프톤은 오는 10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한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5:32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5:32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5:32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5:32 09/28
  • 금 : 76.17상승 1.415:32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