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공공임대·분양 등 7.5만가구 풀린다… 전년대비 1.2만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하반기 공공임대, 공공분양,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등 전국 총 7만5083가구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한다. /사진=뉴스1
올해 하반기 공공임대, 공공분양,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등 전국 총 7만5083가구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한다. /사진=뉴스1
올해 하반기 전국 총 7만5083가구의 공공임대, 공공분양,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이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3일 올해 하반기 공공임대, 공공분양,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입주자 모집 계획을 발표해 올해 12월까지 전국 총 7만5083가구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올해 하반기(8~12월) 공급물량은 ▲공공임대 5만7842가구 ▲공공분양(사전청약 제외) 1만2315가구 ▲공공지원 민간임대 4926가구 등 총 7만5083가구다. 지난해 하반기(6만2872가구)보다 약 1만2000가구, 올해 상반기(7만114가구)보다 약 5000가구 증가한 물량이다. 정부는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과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공공주택 등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대 공급해 나갈 예정이다.

공공임대주택은 서울 1만772가구를 포함한 수도권 3만1809가구와 함께 부산·대전·광주 등 비수도권에도 2만6033가구를 공급한다. 수도권에 공급되는 물량의 30%는 행복주택으로 시세 대비 60~80% 수준의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돼 청년층 및 신혼부부 등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하고 안정적인 거주를 지원한다.

공공분양주택은 수도권 8324가구를 포함, 전국 1만2315가구(사전청약 제외)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한다. 이 가운데 3401가구는 단지 내에 육아시설이 결합되고 통학길 특화 설계 및 층간소음 저감 설계가 적용된 신혼희망타운으로 공급돼 신혼부부의 부담 가능한 내 집 마련을 지원한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8년 이상 거주를 보장하고 초기 임대료를 시세보다 저렴하게 책정해 무주택 서민의 주거비 부담 완화를 지원하는 주택이다. 수도권 3223가구를 포함해 전국 4926가구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한다.  청년층에는 시세대비 85% 이하, 일반가구에는 시세대비 95% 이하의 임대료가 책정된다.

아울러 정부는 공공임대주택 유형(영구·국민·행복)을 하나로 통합하고 소득기준도 완화한 '통합공공임대주택'을 2022년부터 전면 도입(신규 사업승인 기준)할 예정이다. 중형평형(60~85㎡)을 도입하고, 주요 마감재 품질을 분양주택 수준으로 제고해 넓고 쾌적한 임대주택을 공급한다. 단지 내에 국공립어린이집 등 생활SOC 등을 설치, '살고 싶은 임대주택' 공급을 목표로 한다.

오는 12월 입주자를 모집하는 과천 지식정보타운(605가구) 및 남양주 별내(576가구) 1181가구 시범공급을 시작으로 2022년부터 신규 건설되는 모든 공공임대는 통합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올해 안으로 과천 및 남양주에 이은 제2차 통합공공임대 선도단지 6개소를 지정하고 해당 단지에는 중형평형(60~85㎡)을 최초 도입(사업승인 기준, 1000가구)해 공급하고 점진적으로 확대해 2025년부터는 중형평형 세대를 연 2만가구 이상 공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일반 공공분양주택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분양되는 '공공자가주택'도 공급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 3기 신도시와 2·4 대책 사업지구 등에 부지확보(지구계획변경 등)를 추진할 계획이다.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공공주택과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을 꾸준히 공급해 나가면서 지역별 상황과 수요를 반영한 특화임대주택(일자리 연계형, 고령자 복지주택 등) 공급도 지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달 가운데 특화임대주택 신규 사업을 추가로 추진하기 위해 지자체 및 공공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신규 사업지 통합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공공임대주택 등 청약신청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경기주택도시공사(GH) 등 공공주택사업자별 입주자모집 공고에 따라 누리집, 현장접수 등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2·4 대책을 통해 도심 내 주택 공급을 지속 확대해 나가면서 다양한 주거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공공주택 및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도 안정적으로 공급해 나갈 예정"이라며 "공공임대주택을 분양주택 수준의 품질로 넓고 쾌적하게 공급하고 생활 SOC도 결합해 '살고 싶은 임대주택'으로 공급하겠다. 다양한 특화임대주택 등 수요자 맞춤형 공공주택도 지속 공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