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품위 해친다" 이재명 캠프, 이낙연 측 수석대변인 중앙당 선관위·윤리위 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 수석대변인을 허위사실 유포로 중앙당 선관위와 윤리감찰단에 신고했다. 사진은 이날 이 지사가 국회 소통관에서 기본주택 정책발표를 하기 위해 브리핑룸으로 이동하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 수석대변인을 허위사실 유포로 중앙당 선관위와 윤리감찰단에 신고했다. 사진은 이날 이 지사가 국회 소통관에서 기본주택 정책발표를 하기 위해 브리핑룸으로 이동하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 수석대변인을 중앙당 선관위에 신고했다.

3일 이 지사 측은 이 전 대표 측 오영훈 수석대변인이 전날 "이 지사가 선거에 치중하느라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고 비판한 것이 허위사실 유포라며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윤리감찰단에 신고했다.

전날 오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 지사가) 경기도정과 도민은 뒷전이고 자신의 대선 준비에만 한창이다. 경기도민 혈세가 자신의 선거운동을 위한 주유비와 차량 유지비 등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지사 측은 3일 오후 "(오 수석대변인은) 논평 등을 통해 마치 이 후보가 경기도 차량과 도비를 이용해 불법 경선 운동에 참여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공표하는 등 공직선거법 및 민주당 윤리 규범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 수석대변인 논평은) 민주당의 수준을 떨어뜨리고 국민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자폭성 '묻지 마 네거티브'"라며 "정치혐오를 불러일으켜 경선을 혼탁하게 만들고 유권자의 판단을 흐리게 하려는 고전적인 마타도어 정치 수법"이라고 했다.

이 지사 측은 "근거 없는 음주운전 추가설과 언론 길들이기 루머 등이 '묻지 마 네거티브'의 단적인 예"라며 "더 이상 경선판을 흐리도록 용납해서는 안 된다. 단호한 조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신고 경위를 밝혔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