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통신선 복원, 김정은 요청 아닌 남북 합의”

국정원 국회 보고 내용 부인…주도권 다툼 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통일부가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요청으로 이뤄졌다는 국가정보원의 국회 보고 내용을 부인하고 나섰다. "통신선 복원은 어느 일방이 먼저 요청한 게 아니다"는 거다.

통일부는 3일 "(남북 통신선 복원은) 양측이 서로 충분히 협의하고 합의한 결과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는 "남북 정상은 4·27 판문점선언 3주년을 계기로 여러 차례 친서를 교환하며 신뢰 회복과 남북관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우선 통신연락선부터 복원하기로 합의한 것이었다"고 통신선 복원 경위를 재차 설명했다.

통일부는 "정상 간 친서 교환 과정에서 구체적인 의제를 논의하지는 않았다"며 "이제부터 복원된 통로를 통해 차분하게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논의해야 하는 단계"란 입장 또한 거듭 밝혔다.

남북한은 지난달 27일 북한이 일방적으로 끊었던 통신연락선을 1년여 만에 복원했다..

이와 관련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북한 김 총비서가 통신선 복원을 요청했다"고 보고했다고 정보위 여당 간사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했다.

국정원이 남북 정상 간 친서 교환에 관여한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에서 대북업무를 담당하는 통일부에선 통신선 복원과 관련해 전혀 다른 설명이 나온 것이다.

이에 일각에선 김 총비서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의 지난 1일 '한미연합훈련 중단' 담화를 놓고 이른바 '하명' 논란이 불거진 상황에서 통신선 복원마저 '북한의 뜻'이란 정보당국 보고가 공개되자 통일부가 서둘러 수습에 나선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국정원과 통일부 간의 남북관계에 관한 주도권 다툼이 시작된 것이란 시각도 있다.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김 부부장 담화에 앞서 지난달 30일 "한미훈련 연기"를 주장했다.

통일부는 복원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지난달 29일 남북 간 화상회의 설비 구축을 논의하는 통지문을 북측에 보낸 뒤 현재 답신을 기다리는 중이다.

통일부는 "앞으로 화상시스템 등 (남북 간) 대화 체계가 갖춰지면 우선 시급한 의제부터 시작해 차근차근 필요한 대화들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5:32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5:32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5:32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5:32 09/28
  • 금 : 76.17상승 1.415:32 09/28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국회의장 회동 앞서 인사 나누는 與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