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진화·심폐소생술…서울교통공사, 지하철 의인 7명 포상

날카로운 눈썰미·재빠른 행동으로 몰카범 잡은 의인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길동역에서 감사패와 포상금을 수여받은 의인 황수호씨(왼쪽에서 두 번째, 서울교통공사 제공).© 뉴스1
길동역에서 감사패와 포상금을 수여받은 의인 황수호씨(왼쪽에서 두 번째, 서울교통공사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교통공사는 올 상반기 서울 지하철 1~8호선에서 승객 구조·안전 확보에 적극 나선 '지하철 의인' 총 7명을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황수호씨는 지난달 3일 새벽 시간대 우연히 길동역 대합실에 설치된 물통받침대 등이 불에 타고 있는 것을 보고 이를 재빨리 진화했다. 역의 안전을 '수호'한 공을 인정받아 의인으로 선정됐다.

이봉원씨와 오기운씨는 응암역에서 쓰러진 승객을 돕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는 등 큰 활약을 펼쳤다.

지난 2월26일 오전 9시34분쯤 응암역 승강장에서 쓰러진 중년 남성에게 역 직원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것을 보고, 함께 남성의 손과 다리를 주무르며 혈액이 순환하도록 돕는 등 생명을 구하기 위해 힘썼다. 덕분에 남성은 병원으로 후송된 후 무사히 건강을 되찾을 수 있었다.

백나영·오승주·윤수빈씨는 2월5일 오후 7시45분쯤 3호선 양재역 승강장에서 갑자기 쓰러진 승객을 구하는데 큰 활약을 했다.

오금 방면으로 향하는 열차를 타기 위해 승강장에 서 있던 백씨는 근처에서 60대 남성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모습을 목격하고 지체 없이 119 및 역 직원에게 해당 사실을 알렸다.

날카로운 눈썰미와 재빠른 행동으로 불법촬영 범인을 잡은 의인도 있다.

최현웅씨는 3월26일 오전 8시21분쯤 영등포시장역 에스컬레이터에 탑승한 여성 뒤에서 카메라로 몰래 신체를 촬영하고 있던 범인을 발견했다. 이에 지체없이 역으로 전화해 이 사실을 알렸고, 출동한 역 직원들과 공조해 범인을 도주하지 못하게 가로막아 경찰이 범인을 체포할 수 있도록 도왔다.

공사는 시민포상심의위원회를 매년 상·하반기 열고 지하철에서 발생한 시설물 장애, 인명구호, 방화진압, 범죄대응 등 안전사고 예방에 큰 역할을 한 시민들을 의인으로 선정하고 이들에게 포상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점차 각박해져 가는 우리 사회이지만, 의인들의 따뜻한 행동을 보면 정(情)과 의(義)가 아직은 살아있음을 느낀다"며 "수고로움을 아끼지 않고 지하철 안전을 지켜주신 의인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