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철부지 애송이?"… 이준석, 안철수 우회적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는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는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준석 대표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당에게 추천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 대표는 안철수 대표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고 국민의당으로 에둘러 표현하며 지난 2001년 미국에서 큰 인기를 모았던 드라마 '밴드오브 브라더스'에 나오는 명 대사를 소개했다.

이 대표가 말한 대사는 "We salute the rank, not the man(계급에 경례하는 것이지 사람을 보고 하는 건 아니다)"으로 소벨 대위가 한 때 자신의 부하였던 윈터스가 소령으로 먼저 진급하자 경례하는 것을 머뭇거렸을 때 윈터스가 한 말이다. 나이, 과거, 성별과 관계없이 현 계급(직책)을 예우하라는 질책이었다. 이 대표는 안 대표가 바른정당 시절엔 자신보다 직급이 높았지만 현재는 당대표로 적절히 대우해야 한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합당의 대의나 국민들의 야권통합에 대한 열망보다는 그냥 이준석에 꽂힌 것"이라며 "그러니 대놓고 남의 당 전당대회에 개입해 이준석 떨어뜨리려 하고, 지금도 철부지 애송이 소리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지난 3일에도 "이준석이 당 대표가 아니라 철부지 애송이로 보이니까 정상적인 질문에 정상적인 답변이 안나오는 것"이라며 "당 대표 회동을 제의한 자신의 메시지에 안 대표가 화답대신 트집만 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